내맘대로 읽기2018.06.21 22:30



개인주의자 선언 

판사 문유석의 일상유감 

문유석 저 | 문학동네 | 2015.09.23



<홀릭의 책 리뷰>


올해 읽은 책 중에서 

가장 크게 마음을 뒤흔든 책이었다.


솔직히 판사의 글이라는 선입견에

어렵진 않을까 싶었다. 

그런데 프롤로그부터 

공감대에 눈물이 찔끔 났다.

이러면 반칙 아닌가. 

이성의 최전선에 있는데,

감성마저 충만하다니..^^
 



이 책은 개인주의자인 

문유석 판사가 들려주는 세상만사 이야기다. 

사회적인 사건, 입시, 제도, 법 등

주제도 방대하나,

따스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있다. 


저자는 이기주의가 아닌 

"개인주의"를 강조한다.


개인의 의견을 존중하며, 

타인과 연대할 수 있다면

더 나은 사회가 될 것이라는 희망이 보였다. 











<책갈피>
<책갈피>


1. 

장금아, 사람들이 너를 오해하는 게 있다.

네 능력은 뛰어난 것에 있는 게 아니다.

쉬지 않고 가는 데 있어.

모두가 그만두는 때에 눈을 동그랗게 뜨고

다시 시작하는 것.

너는 얼음 속에 던져져 있어도 

꽃을 피우는 꽃씨야.

그러니, 얼마나 힘이 들겠어... 


- 드라마 <대장금> 대사 中



2. 

솔직히 내가 쓰는 글의 출발점에는 

'나같이 이기적이고 무심한 사람조차 

자꾸 접하다보니 결국은 깨닫고 

느낄 수밖에 없는 것들이 있더라.

하물며 나보다 훨씬 따뜻한 가슴을 가진 

많은 분들이 이런 일들을 보고 듣는다면 

어떻겠나.

내가 겪은 것들을 알려드리기라도 하고 싶다'는 

안타까움이 있다. 




3. 

중요한 것은 바로 지금

불행하고 비참한 처지에 있는 

젊은이들도 있음을 잊지 않는 일일 것이다.

비록 내 친구들, 주변 사람들 중에는 없더라도,

분명히 어떤 젊은이들은 백화점 주차장 바닥에

무릎을 꿇고 모욕을 당하고 있고,

종일 알바 후 1.5평 고시원에 누워 

희망 없는 하루를 마감하고 있다.



"어떤 사람에게는 눈앞의 보자기만한 시간이 

현재이지만, 어떤 사람에게는 조선시대에 

노비들이 당했던 고통도 현재다. 

미학적이건, 정치적이건 

한 사람이 지닌 감수성의 질은 

그 사람의 현재가 얼마나 두터우냐에 따라 

가름될 것만 같다." 황현산 선생의 글이다. 

나를 포함해 대부분의 평범한 사람들은 

그리 두터운 현재를 갖고 있지는 못하기에 

서로 일깨워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4. 

만국의 개인주의자들이여,

싫은 건 싫다고 말하라. 

그대들이 잃을 것은 

무난한 사람이라는 평판이지만, 

얻을 것은 자유와 행복이다. 





















Posted by luvholic
온갖 리뷰2018.06.19 23:00


안녕하세요,

홀릭♥입니다!


해가 쨍쨍했던 토요일에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열린

뮤직 페스티벌에 다녀왔어요~~^^





2018 필스너 우르켈 프레젠트 파크 뮤직 페스티벌

● 공연날짜: 2018년 6월 16일(토) ~ 6월 17일(일)

● 공연장소: 서울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 




[주차정보

선불 5000원으로 종일 주차 이용했어요!

"핸드볼경기장 앞 남2문 주차장"

→ 88잔디마당 바로 옆이었어요~ 

맥주가 있는 축제여서 

주차 차량이 붐비지 않는 편이었습니다.!!



1시쯤 도착해서 

입장팔찌와 교환했는데요.^^

제재물품이 많은 관계로 

입장이 까다롭고 시간이 소요되었어요~;; 



☞ 야외 뮤직 페스티벌 준비물 

(필수, 추천)

- 선글라스, 모자

- 돗자리 

- 겉옷 (기온차가 크므로 필수)

- 핸드폰 충전기

- 미니선풍기

- 미니백 (공연 볼때 귀중품만 보관)


(반입 가능)

- 접는 양산, 접는 우산

- 락앤락 통에 담은 음식 

- 500ml 페트병 생수 (1인당 1개 가능)







공연장(88잔디마당) 바깥에 간이 화장실이 

쭈욱 늘어서 있었어요~^^

화장실 가기에 편리했습니다.




공연시작은 2시 30분이었고, 

1시쯤 오니 돗자리 펼 곳은 많았습니다. 


2018. 6. 16 토요일 

이날의 날씨는 직사광선이 

내리쬐는 여름 날씨였는데요.. 


반입 가능한 물품이었던 

접이식 양산, 

요원이 돌아다니며 다 접어버리네요;; 


공연에 방해될 정도로 들고 있는건 문제지만 

양산을 돗자리에 내려놓는 것까지 

다 제재하더라구요.


 1시~4시까지의 땡볕은 

힘든 경험이었습니다.





노래도 랩도 멘트도 잘하는 만능 헤이즈 .



3시 30분~4시 10분까지 공연한 

헤이즈의 무대였어요 :)


젠가, 저 별, 언더워터, 

널 너무 모르고, 돌아오지마, 내가 더 나빠 등 

히트곡을 불렀구요~

헤이즈의 재치있는 멘트들과 

팬들의 호응이 돋보였어요^^

"돌아오지마"를 개인적으로 

제일 소름돋는 라이브로 꼽습니다.



버즈의 꽃미남 보컬 민경훈. 



5시 50분부터 40분간 공연한 

버즈의 무대입니다 :)


이번 페스티벌에 

가고싶었던 이유, 버즈였는데요~



민경훈 정말 잘생겼고,

최강동안이더라구요..ㅎㅎㅎ

녹슬지않은 노래실력 덕분에 

신나는 무대였어요~!!



버즈의 히트곡, <남자를 몰라>. 팬들과 함께 떼창을!


버즈의 최신곡들도 

들어볼수 있는 기회였으며,

기존곡이 적어 조금은 아쉬웠어요.


나무, 남자를몰라, 8년만의여름, 

저스트원, 퍼니락 등의 곡을 선보였구요~

앵콜곡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으로 

흥의 정점을 찍었습니다 !!!!!!




더운날씨에도 빼놓을 수 없는 간식, 

떡볶이 맛있게 먹었어요^^





필스너 우르켈 맥주 가격은 

900ml에 7,000원이었습니다.



저녁되니 

땡볕도 약간 사그라들고,

선선하니 무척 좋았습니다. 








감성적인 저녁 분위기를 냈던 조나 닐슨.



조나닐슨은 

처음 알게된 가수인데 

리듬을 갖고노는듯한..ㅎㅎ

엄청난 내공이 느껴졌습니다. 
 

피아노연주도 멋짐 폭발이었군요..^^

레이디가가 노래를 커버한

 <just dance> 무대도 좋았고,


<Wake me up> 노래는 

  돗자리에 누워있다가 

노래가 신나서 벌떡 일어나서 감상했네요.!



필스너맥주,
 
그리고 이번 파크 페스티벌과

 가장 어울렸던 가수라고 생각했어요.




2018 필스너 우르켈 프레젠트 파크 뮤직 페스티벌의 베스트 컷.




저녁때쯤 2만명이 넘더니 

이날 모인 인원은 

3만 명으로 공식 집계되었는데요 (!)

낮보다 밤의 인원이 

어마어마했습니다. 


돗자리를 조금씩 땡겨달라는 

가수들의 요청(?)아닌 요청이 

계속 이어졌고.. 혼잡하기도 했습니다. 




8시 40분부터 공연한 넬


첫곡 <멀어지다>에서 

어떻게 하죠~ 

이 소절부터 K.0가 된 느낌이었어요.

애절하고 멋진 넬의 음성.. 크으...!!


<기억을걷는시간>은 

핸드폰 조명을 다들 켜서 

반딧불 무리처럼 객석을 수놓았어요.^^

제일 듣고싶었던 곡이었습니다! 


1시간 이상 

넬 공연을 듣고 볼 수 있어 좋았어요.

콘서트 온것마냥 즐겼습니다★!!


2018 필스너 우르켈 프레젠트 파크 뮤직 페스티벌

솔직후기


좋았던 점 

1. 주차가 편리했다. 

2. 라인업(헤이즈, 버즈, 조나닐슨, 넬)이 

만족스러웠다.

3. 피크닉존에서 사운드가 잘들렸다.

4. 공원과 축제의 

밤 분위기가 예술이었다.



불편했던 점

1. 어쿠스틱 스테이지 

입장불가(인원 초과)가 자주 되었다.

2. 땡볕에 양산 제지가 심했다.

3. 저녁 이후 사람이 많이 몰려

음식 줄이 너무 길고, 혼잡했다.






* 제 돈 주고 다녀온 솔직후기입니다 * 

하트(♥)와 댓글을 먹고 살아요^^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륜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luvholic
짧은 생각들2018.06.15 23:51





1. 

이렇게 평화로울 수 있나 싶은

 오늘의 구름 한 컷. 




2. 

인바디를 쟀는데 기분좋은 결과가 나왔다.

1년 사이에 지방은 4kg 줄고,

근육은 2.6kg 늘었다.

가장 큰 변화를 보인 곳은 팔이었다. 

팔근육이 76%에서 108%로 증가했다(!!)ㅎㅎ 

겨울에는 아령으로 팔운동을 했었고,

최근 3개월동안 꾸준히 조금씩 

운동하는 중이다. 








3. 

여름 프리퀀시를 모아 

스타벅스 돗자리를 받았다. 

노랑색이 쨍하고 '피크닉'다운 느낌이었다.
 
생각보다 돗자리 크기가 컸다. 

펼쳐보니 가로 길이가 퀸사이즈 침대만하다.

공원 갈때 넓게 펼쳐봐야겠다~!


포스팅을 따로 하려다 
문득 귀찮아져서 쓰는 일기 끗




Posted by luvholic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