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노래2018.02.14 14:30







그 어떤 신비로운 가능성도 
희망도 찾지 못해 방황하던 청년들은 
쫓기듯 어학연수를 떠나고

꿈에서 아직 덜 깬 아이들은 
내일이면 모든 게 끝날 듯 
짝짓기에 몰두했지

난 어느 곳에도 없는 나의 자리를 찾으려 
헤매었지만 갈 곳이 없고
우리들은 팔려가는 서로를 바라보며 
서글픈 작별의 인사들을 나누네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행복해야 해 
넌 행복해야 해 행복해야 해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잊지 않을게
잊지 않을게 널 잊지 않을게


낯설은 풍경들이 지나치는 
오후의 버스에서 깨어 
방황하는 아이 같은 우리
어디쯤 가야만 하는지 벌써 지나친 건 아닌지 
모두 말하지만 알 수가 없네

난 어느 곳에도 없는 나의 자리를 찾으려 
헤매었지만 갈 곳이 없고
우리들은 팔려가는 서로를 바라보며 
서글픈 작별의 인사들을 나누네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행복해야 해 
넌 행복해야 해 행복해야 해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잊지 않을게
잊지 않을게 널 잊지 않을게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을 믿지 않을게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을 믿지 않을게










2월 졸업식 시즌을 맞으면 

이노래가 떠오른다. 


18.01.29 JTBC 뉴스룸 엔딩곡으로

쓰인 음악이기도 하다:)



고등학교 졸업은 시원섭섭해도

스무살의 자유를 누리고 싶어

나는 마냥 좋았던 것 같다.

하고픈 것도 많았고. 

물론 대학입시나 진로에 따라 희비는 갈렸었다..ㅎㅎ


대학교 졸업식은

졸업유예 겸 한학기를 더 다녀서  

회사를 붙고 나서, 다음해에 갔었다.



세월이 흘렀기에 

세세한 건 기억나지 않는다. 


그런데.

회사를 붙은 친구들도. 미래를 준비하는 친구들도 

더이상 축하만 하는 분위기는 아니었다. 

정말 사회로 나가는구나 하는 실감이 들었나 보다. 

브로콜리너마저의 <졸업>을 들으면 

그 날의 졸업식이 떠오른다.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행복해야 해"

이 구절처럼.

뿔뿔이 흩어져도 

각자 행복하길 진심으로 바랬었다. 


정글같은 세상으로 나가는

졸업식을 하는 누군가에게

일말의 위로가 되었으면 하는 노래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2.10 17:00








Just a young gun with a quick fuse
I was uptight wanna let loose
I was dreaming of bigger things
And wanna leave my own life behind
Not a yes sir not a follower
Fit the box fit the mold
Have a seat in the foyer 
take a number
I was lightning before the thunder

Thunder thunder
Thunder thun thunder
Thun-thun-thunder 
thunder thunder
Thunder thun thunder
Thun-thun-thunder thunder
Thunder feel the thunder
Lightning and the thunder
Thunder feel the thunder
Lightning and the thunder
Thunder thunder
Thunder

Kids were laughing in my classes
While I was scheming for the masses
Who do you think you are
Dreaming 'bout being a big star
You say you're basic 
you say you're easy
You're always riding in the back seat
Now I'm smiling from the stage while
You were clapping in the nose bleeds

Thunder 
Thunder thun thunder
Thun-thun-thunder 
thunder thunder
Thunder thun thunder
Thun-thun-thunder thunder
Thunder feel the thunder
Lightning and the thunder
Thunder feel the thunder
Lightning and the thunder
Thunder
Thunder feel the thunder
Lightning and the thunder thunder
Thunder feel the thunder
Lightning and the thunder thunder
Thunder feel the thunder
Lightning and the thunder thunder
Thunder feel the thunder
Lightning and the thunder thunder
Thunder feel the thunder
Lightning and the thunder thunder
Thunder thunder thunder
Thun-thun-thunder thunder
Thunder thunder thunder
Thun-thun-thunder thunder
Thunder thunder thunder
Thun-thun-thunder thunder
Thunder thunder thunder
Thun-thun-thunder thunder



*


<Thunder>는 

TV광고, 예능에서 

최소 3번 이상 들은 신나는 팝송이다. 



얼마전,

전지현이 나오는 TV광고를 보다가 

노래가 너무 좋아서 

광고를 계속 시청한적이 있었다.


그리고 잊어버리고,

<뭉쳐야 뜬다>를 보는데 

내가 찾던 그 광고 노래가 또 나온거다.


핸드폰으로 네이버를 켜고 

음악검색을 썼지만 

너무 짧게 음악이 끊겨 못찾았었다.ㅠㅠ 

그게 바로 <Thunder> 이곡이다! 




<효리네민박2>를 보는데

이노래가 배경음악으로 나와서 반가웠다.


후렴구에 계속 Thunder라는 가사가 나오는데도

몰랐다ㅋㅋ


쿵쿵 울리는 록 사운드도 좋고 

반복되는 후렴구가 너무 중독성 있다.




뮤직비디오독특하고 예술적이다.

에일리언 영화의 한 장면 같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2.06 15:30





끔찍한 일이 될거야 darling~
어른이 된다는 
그 상상만으로도 내겐 
숨이 막혀버릴 것 같은 
고통일거야

OOh! help me 날 이해해줘
널 좋아하지만 
And my lover I love you
내 맘 정하긴 곤란해

네겐 항상 날마다 다른 
이벤트로 너를 기쁘게 해줄 남자가 
더욱더 어울릴지도 몰라


때로는 나도 휴일이 있었으면 해
Oh my love 넌 잠시도 
날 가만두질 않으니 
그렇지만 혼자인 날은 우우 
오히려 더 불안한 건 나인걸
이런 제길 이런게 또 어딨어

Woo I need you love And 
Woo I need you love love love
네게로 빠져드는 내가 두려워 
이런 제길 이런게 또 어딨어










이곡은

아스피린의 걸인지 

걸의 아스피린인지 

헷갈렸던 노래다^^;;

제목과 가수가 매칭이 잘 안 됐다.



그런데..

가수 걸(Girl)이 

록밴드 이브의 김세헌이었다는 사실. 

슈가맨2를 보고, 충격먹었다..!!

모습도 예전과 너무나 그대로고,

포스도 여전하고 

정말 반가웠다.



이노래는 

"이런 제길 이런게 또 어딨어"하는 

킬링파트가 압권이다!

깐깐하다는 KBS 심의를 통과한

가사라는 점도 흥미로웠다. 

이런 제길은 

사전에 등재된

감탄사라며..^^

1995년 곡인 것을 감안하면

상당히 파격적인 가사이다.


지금 들어도 

완전 신나고

흥을 끌어올리는 노래다 ♩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2.03 16:00






새벽이 오는 소리 눈을 비비고 일어나
곁에 잠든 너의 얼굴 보면서
힘을 내야지 절대 쓰러질 순 없어
그런 마음으로 하룰 시작하는데


꿈도 꾸었었지 뜨거웠던 가슴으로
하지만 시간이 나를 버린 걸까
두근거리는 나의 심장은
아직도 이렇게 뛰는데


절대로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지금 이 순간 끝이 아니라 
나의 길을 가고 있다고 
외치면 돼



지쳐버린 어깨 거울 속에 비친 내가
어쩌면 이렇게 초라해 보일까
똑같은 시간 똑같은 공간에
왜 이렇게 변해버린 걸까

끝은 있는 걸까 시작뿐인 내 인생에
걱정이 앞서는 건 또 왜일까
강해지자고 뒤돌아보지 말자고
앞만 보고 달려가자고..


절대로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지금 이 순간 끝이 아니라 
나의 길을 가고 있다고 외치면 돼~~

오~ 지금 이 순간 끝이 아니라
나의 길을 가고있다고 외치면 돼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나의 길을 간다고








록사운드와 

희망적인 가사가 특징인 <나를 외치다>.



가슴이 뻥 뚫리는 

마야의 보컬을 들으면 참 시원하다.


이 곡은

복면가왕에서 한동근이 불렀었고,

에이핑크 정은지도 멋지게 소화해냈다. 





"약해지면 안 된다는 말대신~"

후렴구에서 감정이 밀려든다. 


고된 하루를 마치고,

나 자신에게 수고했다고 

힘을 주는 노래이다.^^


묵묵히 자기만의 길을 걷는, 

보통 사람들에게 하는 말 같아서

참 좋아하는 곡이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1.30 15:10









何處に 行けばいい貴方と離れて 
도코니 유케바이이 아나타토하나레테
어디로 가면 좋을까 당신과 헤어지고

今は 過ぎ去った 時流に問い卦けて 
이마와 수기사앗타 토키니 토이카케테
지금은 지나가버린 시간에 묻기 시작해

長すぎた夜に旅立ちを夢見た 
나가스기타요루니 타비타치오유메미타
기나긴 밤에 여행을 꿈꿨어

異國の空見つめて孤獨を抱きしめた 
이코쿠노소라미쯔메테 고도꾸오다키시메타
이국의 하늘 바라보며 고독을 가슴에 품었어

流れゐ 淚を 時代の風に重ねて 
나가레르 나미다오 토키노카제니 카사네테
흘러내리는 눈물을 세월의 바람에 실어서

終わらない 貴女の吐息を感じて 
오와라나이 아나따노 토이키오 카응지테
끊임없는 그대의 숨결을 느끼며

Dry your tears with love
Dry your tears with love

 

Loneliness your silent whisper 
외로움과 그대의 고요한 속삭임

Fills a river of tears through the night 
이밤을 흐르는 눈물의 강을 채워요

Memory you never let me cry 
날 울리지 말아요 그대

And you, You never said goodbye 
그대여 안녕이라고 말하지말아요

Sometimes our tears blinded the love 
때때로 우리의 눈물은 사랑을 뒤덮고

We lost our dreams along the way 
우린 그동안 우리의 꿈을 잃어버려

But I never thought you'd trade your soul to the fates 
그러나 결코 당신의 영혼을 운에 맡겼다고 생각하지 않았어요 

Never thought you'd leave me alone
당신이 날 홀로 남기리라고 결코 생각하지 않았어요



Time through the rain has set me free 
비에 흐르는 시간은 나를 자유롭게 해 

Sands of time will keep your memory 
그대의 기억은 시간의 모래속에 남을거예요 

Love everlasting fades away 
지속되는 사랑은 사라져요

Alive within your breathless heart 
그대의 굳어버린 가슴속에 살아있어요 

Dry your tears with love
Dry your tears with love



流れゐ淚を時代の風に重ねて 
나가레르나미다오 토키노 카제니 카사네테
흘러내리는 눈물을 세월의 바람에 실어서

終わらない 悲しみを靑い薔薇に變えて
오와라나이 카나시미오 아오이바라니카에테
끊임없는 슬픔을 파아란 장미로 바꾸어

Dry your tears with love
Dry your tears with love

 

流れゐ淚を 時代の風に重ねて 
나가레르 나미다오 토키노 카제니 카사네테
흘러내리는 눈물을 세월의 바람에 실어서

終わらない 貴方の吐息を感じて… 
오와라나이 아나타노 토이키오 카응지테…
끊임없는 그대의 숨결을 느끼며…

Dry your tears with love
Dry your tears with love

Dry your tears with love
Dry your tears with love

 

If you could have told me everything
You would have found what love is
If you could have told me what was on your mind
I would have shown you the way
Someday I'm gonna be older than you
I've never thought beyond that time
I've never thought the pictures of that life
For now I will try to live for you and for me
I will try to live with love, with dreams, and forever with 
tears...










일본의 전설적인 록그룹 X-japan의 

가장 유명한 노래이다.


이 노래에는 슬픈 일화가 있다.


<Tears>는 X-japan의 리더 요시키가 작곡한 노래인데,  

요시키 10살 무렵..빚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버지를 생각하며 만들었다고 한다.. 


1993년 발매된 노래라고 믿기지 않을만큼 

세련된 멜로디와 연주가 인상적이다. 



<Tears>는

우리나라에서 유명한 

엠씨더맥스의 <잠시만 안녕>의 원곡이기도 하다. 


잔잔하다가 고음으로 파워풀하게 올라가는데, 

감동이 진한 노래여서 추천한다. 


<Tears>는 무려 10분이 넘는 노래인데 

완곡을 들어야 감동이 더 크게 닿는다.


음원사이트에 막혀있는 점이 매우 안타깝다. 



마침 눈이 펑펑 내리고 있는데 

비나 눈 오는 날

잘 어울리는 노래라고 생각한다 :)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1.27 11:00









아무 것도 모르고 
유치한 감상에 빠지는 게 아니야
어디까지나 비현실적이라는 것 쯤 
누구보다 잘 알아
그래도 나는 꿈을 꾸잖아 
이상한 이 세상에서도
이해할 수 없다는 듯 
눈을 흘기는 네가 난 더 불쌍해



달콤한 데 빠지는 게 뭐가 나쁘단 건지
헛된 망상에 빠지는 게 뭐가 나쁜지
나는 사랑을 할 뿐이야, 
쇼가 계속되는 동안
아이돌



세상이 날 꿈꾸게 해주지 않으니까야
현실이 내게 아프게만 다가오니까야
아무도 상처입지 않아, 
너는 나만의 아이돌

HIRO, oh, JOE, FREDDY, JANE
TOM, MICHEL AND CATE, HEATHER AND TILDA
나는 사랑을 할 뿐이야


아무 것도 모르고 
유치한 감상에 빠지는 게 아니야
어디까지나 비현실적이라는 것 쯤 
누구보다 잘 알아
그래도 나는 꿈을 꾸잖아, 
이상한 이 세상에서도
이해할 수 없다는 듯 
눈을 흘기는 네가 난 더 불쌍해



달콤한 데 빠지는 게 뭐가 나쁘단 건지
헛된 망상에 빠지는 게 뭐가 나쁜지
나는 사랑을 할 뿐이야
쇼가 계속되는 동안
아이돌
아이돌
아이돌











IDOL은..


자우림 8집 陰謀論(음모론)의 타이틀곡이다.


경쾌한 사운드와 

핵심을 찝는듯한 가사가 매력적이다.



나이가 있는데 <아이돌>을 좋아한다하면 

주변의 반응들은 차갑다.

하지만 이 노래는 

아이돌 팬의 입장에서 이야기한다. 


빡빡한 현실에서 

잠시나마 탈출할 수 있다면 

아이돌 좋아하는게 뭐가 나쁘냐며 말한다. 


선망하는 대상이 

아이돌이 아닐지라도..

한번쯤 공상을 하고, 

헛된 바람이어도 

기발한 상상은 해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자우림의 이런 유쾌함이 나는 좋다. ♩ 








* 신나는 노래 한곡 듣고

유쾌X발랄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1.23 00:05








I love you 
사랑한다는 이 말 밖에는 
해줄 말이 없네요 

I love you 
의미없는 말이 되었지만 사랑해요 
이제와서 무슨 소용 있겠어요 
다신 볼 수 없는 이별인데.. 

돌이킬 수 없는걸 잘 알고 있지만 
어떻게든 그댈 잡아 두고 싶은걸


이 세상 아니라도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날텐데 
눈물 한 방울도 보여선 안되겠죠 
사랑에 빠지게 만들었던 
미소로 날 떠나요 
그 미소 하나로 
언제라도 그대를 찾아낼 수 있게 



I love you 기억하나요 
처음 그대에게 느낀 그 떨림 

I love you 오랜 후에서야 
내게 해준 그대 그 한마디 

우리 사랑 안 될 거라 생각했죠 
너무나도 아름다웠기에 
돌아서려 했었던 내 앞에 그대는 
꿈만 같은 사랑으로 다가왔었죠


이 세상 아니라도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날텐데 
눈물 한 방울도 보여선 안되겠죠 
사랑에 빠지게 만들었던 
미소로 날 떠나요
그 미소 하나로 
언제라도 그대를 찾아낼 수 있게..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나면 
약속 하나만 해요 

이렇게 아프게 
너무 쉽게 헤어질 사랑하진 마요..












전주가 1분 가까이 되는데,

전주 나오면 "아..이노래였지"하고

 탄성이 나오게끔 하는 노래.



"I love you"

포지션의 짙은 감성이 담긴 발라드이다. 




남성분들의 노래방 애창곡이기도 하다.

대학교 때 이곡을 노래방에서 듣고,

노래가 너무~ 좋아 찾아 들었었다. 




노래방 화면에 나온 

뮤직비디오를 아직도 기억한다.

차승원, 신하균이 출연한 

블록버스터급 뮤직비디오였다.

90년대 후반~2000년대는 

뮤직비디오 보는 재미도 쏠쏠했었다.^^



이 곡은 최근 슈가맨2에서 소환되어,

거미가 새롭게 부른 버전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원곡의 전주가 웅장해서

 원곡을 더 추천한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1.16 11:55








아침이 와 눈을 떠보니 
그대의 작은 흔적이 내 곁에 있어
메마른 내 입술에 스친 잊었던 
하얀 숨결이 차가워져
기억은 나누어 지는지 
어쩌면 부서진 채 사라질까
내일은 또 오게 되겠지 
세상은 여전한가 봐 그댄 어떤가요


언젠가 나를 슬프게 했던 그대 울던 얼굴 
다시 나의 볼을 적시면
지워버리려고 기도했던 날들 내 마음이 
내 눈물이 그대를 기억하고 있어


Your love forever
가만히 눈을 감고 그대를 그리네요 
손에 닿을 듯 가까이
계절이 변해가듯 무심히 
내 영혼을 지나쳐 버린다 해도


잊혀지는 기억이라도 
내게는 유일한 사람 내 전부인걸
긴 세월이 흐른 뒤에도 좋았던 
추억만으로 가질게요


여전히 우릴 비추고 있던 어느 겨울 새벽 
별빛에 소원을 빌던 밤들과
내게만 주었던 따스한 체온을 
내 마음이 내 눈물이 그대를 기억하고 있어


I wish forever
가만히 눈을 감고 그대를 그리네요 
손에 닿을 듯 가까이
계절이 변해가듯 무심히 
내 영혼을 지나쳐 버린다 해도


Your love forever 
가만히 눈을 감고 그대를 그리네요 
손에 닿을 듯 가까이
먼 길에 끝쯤에서 기다린 
내 영혼을 지나쳐 버린다 해도
이젠 기억에서만 그대가 보이네요 
괜찮아요 난 이젠
내 것일 수 없지만 버틸 수 있을 만큼 
내 안에 남았으니까
아직은 남았으니까














<가만히 눈을 감고>는 리메이크곡으로,

일본영화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OST'로도 유명하다.

원곡은 히라이켄의 瞳をとじて(눈을감고) 이다.



후렴구를 들으면 

많이들 익숙해할 만한 반가운 노래다.



정재욱은 발라드곡 <잘가요>로 유명했었다.

몇년 전, JTBC <슈가맨>에도 출연해서 

반가웠던 기억이 난다.


편안한 음색이 듣기 좋아서,

드라이브 음악으로 강력 추천한다ㅎㅎ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1.13 00:05






누가 내 맘을 위로할까 


누가 내 맘을 알아줄까 


모두가 나를 비웃는것 같아

 

기댈 곳 하나 없네 




이젠 괜찮다 했었는데 


익숙해진 줄 알았는데 


다시 찾아온 이 절망에 


나는 또 쓰러져 혼자 남아 있네 



내가 니 편이 되어줄게 


괜찮다 말해줄게 


다 잘 될거라고 넌 빛날거라고 


넌 나에게 소중하다고 




모두 끝난 것 같은 날에 내 목소릴 기억해 


괜찮아 다 잘 될거야 


넌 나에게 가장 소중한 사람 



내가 니편이 되어줄게 


(니가 잘 되길 바래) 

(니 편이 되어 줄게)







누군가를 붙잡고 


미주알 고주알 얘기할 수 없을 때.


지친 하루의 끝에 수고했다고 


나 자신에게 위로가 필요할 때, 


들으면 좋을 노래.



깜깜한 밤 


홀로 이 노래를 들으면


잔잔한 분위기에 빠져든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1.09 11:25








벌써 몇 달 짼가
너 만난다는 그 사람 얘길 들었어


아마 뭔 일이 있었나 저쨌나
떠들어대던 심보가
이젠 여기까지 발동해서 널
떠올리게 됐나봐

또 어쩌다 친구들에게
그 시절 얘길 들어도
내가 한 마디 못한 너를

멋대로 막돼먹게 말을 맘대로 막해
막 때리지도 못해 내 자신을
난 그게 문제였어



너와 이별에
난 버린 것이 많고
찾을 것이 많고
가는 마음마다 머물지를 잘 못해


사랑했던 시간 널 좋아했던
그 많은 아픈 날을 걸었네


너와 이별은
또 많은 날을 울게 만들었어

이젠 모두 지난 얘기지만
시간이 지난 난

처음 널 만났던
그 겨울 속을 걸어가



눈물없인 볼 수 없다던
한참 인기 많은 영화를 봤어

아마 주인공이 죽었나 저쨌나
떠들어대는 사람들
아마 둘은 다신 볼 수 없었지
그건 영화이니까


오 내 주변에 여자가 많단 그런
헛소릴 듣고 웃을 때가 아니야
아니 왜 내 얘길 내가 맘대로 못해


변명도 못해 남탓도 못해
암말도 못해 웃어 이자식이
난 그게 재미없어



너와 이별에
난 버린 것이 많고
찾을 것이 많고
가는 마음마다 머물지를 잘 못해


사랑했던 시간 널 좋아했던
그 많은 아픈 날을 걸었네


너와 이별은
또 많은 날을 울게 만들었어

이젠 모두 지난 얘기지만
시간이 지난 난
처음 널 만났던
그 겨울 속을 걸어가

걷다보면 시간이 말하겠지
그 겨울 속을 걸어가
걷다보면 마음이 말해주겠지

너와 이별은
참 버린 것이 많던
찾을 것이 많던

가는 마음 따라 흘러갔던 시간이
내게 줬던 아픈 힘들었었던
모든 걸 참으라고 말했네


너와 이별은
더 꺼내지도 않는 말이 돼버린걸
이젠 모두 지난 얘긴거야


시간이 지난 난
시간이 지난 난


그 겨울 속을 걸어가














설레는 겨울노래가 

듣고 싶었다.^^


이 노래는 

소복소복 쌓인 눈길을 걸으며 듣기 좋은 노래다.


"인디 대세", "고막 남친" 윤딴딴,

 믿고 듣는 가수다.



경쾌한 멜로디에 약간은 슬픈 가사가 있다. 


설레면서 찡한 노래.


두가지가 다 있는 노래라 추천하는 곡:) 














Posted by luvholic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