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노래2018.02.14 14:30







그 어떤 신비로운 가능성도 
희망도 찾지 못해 방황하던 청년들은 
쫓기듯 어학연수를 떠나고

꿈에서 아직 덜 깬 아이들은 
내일이면 모든 게 끝날 듯 
짝짓기에 몰두했지

난 어느 곳에도 없는 나의 자리를 찾으려 
헤매었지만 갈 곳이 없고
우리들은 팔려가는 서로를 바라보며 
서글픈 작별의 인사들을 나누네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행복해야 해 
넌 행복해야 해 행복해야 해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잊지 않을게
잊지 않을게 널 잊지 않을게


낯설은 풍경들이 지나치는 
오후의 버스에서 깨어 
방황하는 아이 같은 우리
어디쯤 가야만 하는지 벌써 지나친 건 아닌지 
모두 말하지만 알 수가 없네

난 어느 곳에도 없는 나의 자리를 찾으려 
헤매었지만 갈 곳이 없고
우리들은 팔려가는 서로를 바라보며 
서글픈 작별의 인사들을 나누네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행복해야 해 
넌 행복해야 해 행복해야 해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잊지 않을게
잊지 않을게 널 잊지 않을게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을 믿지 않을게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을 믿지 않을게










2월 졸업식 시즌을 맞으면 

이노래가 떠오른다. 


18.01.29 JTBC 뉴스룸 엔딩곡으로

쓰인 음악이기도 하다:)



고등학교 졸업은 시원섭섭해도

스무살의 자유를 누리고 싶어

나는 마냥 좋았던 것 같다.

하고픈 것도 많았고. 

물론 대학입시나 진로에 따라 희비는 갈렸었다..ㅎㅎ


대학교 졸업식은

졸업유예 겸 한학기를 더 다녀서  

회사를 붙고 나서, 다음해에 갔었다.



세월이 흘렀기에 

세세한 건 기억나지 않는다. 


그런데.

회사를 붙은 친구들도. 미래를 준비하는 친구들도 

더이상 축하만 하는 분위기는 아니었다. 

정말 사회로 나가는구나 하는 실감이 들었나 보다. 

브로콜리너마저의 <졸업>을 들으면 

그 날의 졸업식이 떠오른다.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행복해야 해"

이 구절처럼.

뿔뿔이 흩어져도 

각자 행복하길 진심으로 바랬었다. 


정글같은 세상으로 나가는

졸업식을 하는 누군가에게

일말의 위로가 되었으면 하는 노래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2.03 16:00






새벽이 오는 소리 눈을 비비고 일어나
곁에 잠든 너의 얼굴 보면서
힘을 내야지 절대 쓰러질 순 없어
그런 마음으로 하룰 시작하는데


꿈도 꾸었었지 뜨거웠던 가슴으로
하지만 시간이 나를 버린 걸까
두근거리는 나의 심장은
아직도 이렇게 뛰는데


절대로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지금 이 순간 끝이 아니라 
나의 길을 가고 있다고 
외치면 돼



지쳐버린 어깨 거울 속에 비친 내가
어쩌면 이렇게 초라해 보일까
똑같은 시간 똑같은 공간에
왜 이렇게 변해버린 걸까

끝은 있는 걸까 시작뿐인 내 인생에
걱정이 앞서는 건 또 왜일까
강해지자고 뒤돌아보지 말자고
앞만 보고 달려가자고..


절대로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지금 이 순간 끝이 아니라 
나의 길을 가고 있다고 외치면 돼~~

오~ 지금 이 순간 끝이 아니라
나의 길을 가고있다고 외치면 돼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나의 길을 간다고








록사운드와 

희망적인 가사가 특징인 <나를 외치다>.



가슴이 뻥 뚫리는 

마야의 보컬을 들으면 참 시원하다.


이 곡은

복면가왕에서 한동근이 불렀었고,

에이핑크 정은지도 멋지게 소화해냈다. 





"약해지면 안 된다는 말대신~"

후렴구에서 감정이 밀려든다. 


고된 하루를 마치고,

나 자신에게 수고했다고 

힘을 주는 노래이다.^^


묵묵히 자기만의 길을 걷는, 

보통 사람들에게 하는 말 같아서

참 좋아하는 곡이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1.27 11:00









아무 것도 모르고 
유치한 감상에 빠지는 게 아니야
어디까지나 비현실적이라는 것 쯤 
누구보다 잘 알아
그래도 나는 꿈을 꾸잖아 
이상한 이 세상에서도
이해할 수 없다는 듯 
눈을 흘기는 네가 난 더 불쌍해



달콤한 데 빠지는 게 뭐가 나쁘단 건지
헛된 망상에 빠지는 게 뭐가 나쁜지
나는 사랑을 할 뿐이야, 
쇼가 계속되는 동안
아이돌



세상이 날 꿈꾸게 해주지 않으니까야
현실이 내게 아프게만 다가오니까야
아무도 상처입지 않아, 
너는 나만의 아이돌

HIRO, oh, JOE, FREDDY, JANE
TOM, MICHEL AND CATE, HEATHER AND TILDA
나는 사랑을 할 뿐이야


아무 것도 모르고 
유치한 감상에 빠지는 게 아니야
어디까지나 비현실적이라는 것 쯤 
누구보다 잘 알아
그래도 나는 꿈을 꾸잖아, 
이상한 이 세상에서도
이해할 수 없다는 듯 
눈을 흘기는 네가 난 더 불쌍해



달콤한 데 빠지는 게 뭐가 나쁘단 건지
헛된 망상에 빠지는 게 뭐가 나쁜지
나는 사랑을 할 뿐이야
쇼가 계속되는 동안
아이돌
아이돌
아이돌











IDOL은..


자우림 8집 陰謀論(음모론)의 타이틀곡이다.


경쾌한 사운드와 

핵심을 찝는듯한 가사가 매력적이다.



나이가 있는데 <아이돌>을 좋아한다하면 

주변의 반응들은 차갑다.

하지만 이 노래는 

아이돌 팬의 입장에서 이야기한다. 


빡빡한 현실에서 

잠시나마 탈출할 수 있다면 

아이돌 좋아하는게 뭐가 나쁘냐며 말한다. 


선망하는 대상이 

아이돌이 아닐지라도..

한번쯤 공상을 하고, 

헛된 바람이어도 

기발한 상상은 해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자우림의 이런 유쾌함이 나는 좋다. ♩ 








* 신나는 노래 한곡 듣고

유쾌X발랄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1.16 11:55








아침이 와 눈을 떠보니 
그대의 작은 흔적이 내 곁에 있어
메마른 내 입술에 스친 잊었던 
하얀 숨결이 차가워져
기억은 나누어 지는지 
어쩌면 부서진 채 사라질까
내일은 또 오게 되겠지 
세상은 여전한가 봐 그댄 어떤가요


언젠가 나를 슬프게 했던 그대 울던 얼굴 
다시 나의 볼을 적시면
지워버리려고 기도했던 날들 내 마음이 
내 눈물이 그대를 기억하고 있어


Your love forever
가만히 눈을 감고 그대를 그리네요 
손에 닿을 듯 가까이
계절이 변해가듯 무심히 
내 영혼을 지나쳐 버린다 해도


잊혀지는 기억이라도 
내게는 유일한 사람 내 전부인걸
긴 세월이 흐른 뒤에도 좋았던 
추억만으로 가질게요


여전히 우릴 비추고 있던 어느 겨울 새벽 
별빛에 소원을 빌던 밤들과
내게만 주었던 따스한 체온을 
내 마음이 내 눈물이 그대를 기억하고 있어


I wish forever
가만히 눈을 감고 그대를 그리네요 
손에 닿을 듯 가까이
계절이 변해가듯 무심히 
내 영혼을 지나쳐 버린다 해도


Your love forever 
가만히 눈을 감고 그대를 그리네요 
손에 닿을 듯 가까이
먼 길에 끝쯤에서 기다린 
내 영혼을 지나쳐 버린다 해도
이젠 기억에서만 그대가 보이네요 
괜찮아요 난 이젠
내 것일 수 없지만 버틸 수 있을 만큼 
내 안에 남았으니까
아직은 남았으니까














<가만히 눈을 감고>는 리메이크곡으로,

일본영화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OST'로도 유명하다.

원곡은 히라이켄의 瞳をとじて(눈을감고) 이다.



후렴구를 들으면 

많이들 익숙해할 만한 반가운 노래다.



정재욱은 발라드곡 <잘가요>로 유명했었다.

몇년 전, JTBC <슈가맨>에도 출연해서 

반가웠던 기억이 난다.


편안한 음색이 듣기 좋아서,

드라이브 음악으로 강력 추천한다ㅎㅎ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1.13 00:05






누가 내 맘을 위로할까 


누가 내 맘을 알아줄까 


모두가 나를 비웃는것 같아

 

기댈 곳 하나 없네 




이젠 괜찮다 했었는데 


익숙해진 줄 알았는데 


다시 찾아온 이 절망에 


나는 또 쓰러져 혼자 남아 있네 



내가 니 편이 되어줄게 


괜찮다 말해줄게 


다 잘 될거라고 넌 빛날거라고 


넌 나에게 소중하다고 




모두 끝난 것 같은 날에 내 목소릴 기억해 


괜찮아 다 잘 될거야 


넌 나에게 가장 소중한 사람 



내가 니편이 되어줄게 


(니가 잘 되길 바래) 

(니 편이 되어 줄게)







누군가를 붙잡고 


미주알 고주알 얘기할 수 없을 때.


지친 하루의 끝에 수고했다고 


나 자신에게 위로가 필요할 때, 


들으면 좋을 노래.



깜깜한 밤 


홀로 이 노래를 들으면


잔잔한 분위기에 빠져든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1.09 11:25








벌써 몇 달 짼가
너 만난다는 그 사람 얘길 들었어


아마 뭔 일이 있었나 저쨌나
떠들어대던 심보가
이젠 여기까지 발동해서 널
떠올리게 됐나봐

또 어쩌다 친구들에게
그 시절 얘길 들어도
내가 한 마디 못한 너를

멋대로 막돼먹게 말을 맘대로 막해
막 때리지도 못해 내 자신을
난 그게 문제였어



너와 이별에
난 버린 것이 많고
찾을 것이 많고
가는 마음마다 머물지를 잘 못해


사랑했던 시간 널 좋아했던
그 많은 아픈 날을 걸었네


너와 이별은
또 많은 날을 울게 만들었어

이젠 모두 지난 얘기지만
시간이 지난 난

처음 널 만났던
그 겨울 속을 걸어가



눈물없인 볼 수 없다던
한참 인기 많은 영화를 봤어

아마 주인공이 죽었나 저쨌나
떠들어대는 사람들
아마 둘은 다신 볼 수 없었지
그건 영화이니까


오 내 주변에 여자가 많단 그런
헛소릴 듣고 웃을 때가 아니야
아니 왜 내 얘길 내가 맘대로 못해


변명도 못해 남탓도 못해
암말도 못해 웃어 이자식이
난 그게 재미없어



너와 이별에
난 버린 것이 많고
찾을 것이 많고
가는 마음마다 머물지를 잘 못해


사랑했던 시간 널 좋아했던
그 많은 아픈 날을 걸었네


너와 이별은
또 많은 날을 울게 만들었어

이젠 모두 지난 얘기지만
시간이 지난 난
처음 널 만났던
그 겨울 속을 걸어가

걷다보면 시간이 말하겠지
그 겨울 속을 걸어가
걷다보면 마음이 말해주겠지

너와 이별은
참 버린 것이 많던
찾을 것이 많던

가는 마음 따라 흘러갔던 시간이
내게 줬던 아픈 힘들었었던
모든 걸 참으라고 말했네


너와 이별은
더 꺼내지도 않는 말이 돼버린걸
이젠 모두 지난 얘긴거야


시간이 지난 난
시간이 지난 난


그 겨울 속을 걸어가














설레는 겨울노래가 

듣고 싶었다.^^


이 노래는 

소복소복 쌓인 눈길을 걸으며 듣기 좋은 노래다.


"인디 대세", "고막 남친" 윤딴딴,

 믿고 듣는 가수다.



경쾌한 멜로디에 약간은 슬픈 가사가 있다. 


설레면서 찡한 노래.


두가지가 다 있는 노래라 추천하는 곡:)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1.04 17:30








차가운 바람에 옷깃을 여미고
우리의 기억을 찾아 떠나네
텅 빈 기차에 나 홀로 앉으니
짙은 한숨에 추억이 흐른다



또 다시 찾아온 바다
다시 찾아온 차가운 밤
아직도 나는 널 잊지 못하나
두근거리는 가슴에 널 간직한 채
혼자서 헤매이는 깊은 밤



아무도 모르게 처음 그 날처럼
둘 만의 추억을 찾아 떠나네
지금이라도 내게 올 것 같아
그대 모습에 끝내 눈물이 흐른다



또 다시 찾아온 바다
다시 찾아온 차가운 밤
아직도 나는 널 잊지 못하나
두근거리는 가슴에 널 간직한 채
혼자서 헤매이는 깊은 밤



한 걸음 한 걸음 멀어지네요
조금씩 조금씩 흐려지네요
그대는 그대는 떠나가네요
짙은 한숨에 우리 추억이 흐른다



두근거리는 가슴에 널 간직한 채
혼자서 헤매이는 깊은 밤



또 다시 찾아온 바다
다시 찾아온 차가운 밤
아직도 나는 널 잊지 못하나
두근거리는 가슴에 널 간직한 채
혼자서 헤매이는 깊은 밤














이 노래를 들으면,

텅빈 밤기차를 타고 

바다를 향해 떠나는 장면이 그려진다.

















사진 속 가을바다가 그리운 날.

겨울바다를 들어본다.



추워도 얼지 않는 

겨울바다가 보고싶다. ^^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7.12.31 20:10





별 하나 있고

너 하나 있는

그곳이 내 오랜 밤이었어

사랑해란 말이 머뭇거리어도

거짓은 없었어


넌 화나 있고

참 조용했던

그곳이 내 오랜 밤이었어

어둠 속에서도 잠 이루지 못해

흐느껴오는 너의 목소리


그대 곁이면

그저 곁에서만 있어도

행복했단 걸

그 사실까지 나쁘게

추억 말아요


오랜 날

오랜 밤 동안

정말 사랑했어요

어쩔 수 없었다는 건

말도 안 될 거라 생각하겠지만


밉게 날

기억하지는 말아줄래요

아직도 잘 모르겠어

당신의 흔적이

지울 수 없이 소중해


잘 자요 안녕

그 말 끝으로

흐른 시간은 오랜 날 같았어

우린 서로에게

깊어져 있었고

난 그게 두려워


넌 가만있고

나도 그러했던

순간은 우리 오랜 날 

함께한 시간을

아무런 의미도 없듯이

추억만 하게 하겠죠


그대 곁이면

그저 곁에서만 있어도

보고 싶고 또 행복했어

그건 진심이었소


오랜 날

오랜 밤 동안

정말 사랑했어요

어쩔 수 없었다는 건

말도 안 될 거라 생각하겠지만


밉게 날

기억하지는 말아줄래요

아직도 잘 모르겠어

당신의 흔적이

지울 수 없이 소중해


하늘이 참 뿌옇고

맘을 다잡아야 하죠

이젠 마지막 목소리

마지막 안녕


밉게 날

기억하지는 말아줄래요

아직도 잘 모르겠어

당신의 흔적이

지울 수 없이 

소중해








2017년의 


수많은 밤들은 보내며 


띄우는 노래다.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면 


반가운 노래이기도 하다. 




한 해의 시간들이


밉게만 기억하지 않길 바라며, 


소중하게 


기억되길 바란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7.12.29 11:01














Through the endless daydream
I saw you on the way back
There I walked with you in my arms

끝없는 몽상 속에서
돌아오는 길에 널 봤어
그리고 그곳에서 
널 내 품에 안고 걸었지




Through the blurry darkness 
Who’s veiling on the twilight
We’ve been far away from my fears

석양위로 드리워지는 
희미한 어둠 속에서
우린 나의 두려움과는 
멀리 떨어져 있었어





Somewhere else I’ll see you 
Our days be like a blossom 
Blooming all around you
so bright

다른 어느 곳에서 
널 보게 될 거야
우리의 나날들은 
네 주위에서 온통 
밝게 피어나는 
꽃봉오리 같을 거야





By and by, I’ll miss you 
and your laugh like a sunshine
Fading into shadow of tears

그리고 머지않아 
널 그리워하게 되겠지
눈물의 그림자 속으로 사라지는
너의 햇살 같은 웃음도




All around me is your light
With you, everything so shines
How come we’ll leave all behind? 
Cause your love is falling on my heart 
And I’m falling for you
Falling with broken wings again

내 주변은 전부 
네 빛으로 가득 차 있어
너와 함께 있으면
모든 게 너무나도 빛나

우리가 이 모든 걸 
어떻게 버리고 갈 수 있을까?
네 사랑이 내 마음에 
내리고 있잖아

그리고 난 너에게
빠지고 있고
부러진 날개를 달고 
떨어지는 것처럼





Hush now, my angel
I will always be with you 
In your pretty smile
in a glow of tears
Out across the frosty night
I’ll be there with you

쉿, 내 천사야, 내가 항상 너와 함께 있을게
너의 예쁜 웃음 속에, 눈물의 반짝임 속에
얼어붙은 밤을 지나서
내가 너와 그 곳에 함께 있을게





Maybe someday 
you’ll wake up alone without me 
But don’t cry again, 
I’ll be waiting here
Where the moon is on the rise
As the olden days

아마도 어느 날 넌 나 없이 
혼자 잠에서 깨겠지
그래도 울지 마
내가 여기서 기다릴게
지난 날들처럼 
다시 달이 떠오르는 곳에서





I could just go with you
between our time 
Where they can’t find us
somehow

You could just come away 
with me, out there
Where we could dream away
All day

내가 그냥 너와 같이 
갈 수도 있겠지
우리의 시간 사이로
그들이 어쩌면 우리를 
찾지 못할 곳으로 말이야

넌 나랑 같이 저 바깥을 향해 
이 곳을 떠날 수도 있을 거야
우리가 온 종일 몽상할 수 있는 곳으로




Hush now, my angel
I will always be with you 
In your pretty smile
in a glow of tears
Out across the frosty night
I’ll be there with you

쉿 내 천사야 
내가 항상 너와 함께 있을게
너의 예쁜 웃음 속에
눈물의 반짝임 속에

얼어붙은 밤을 지나서
내가 너와 그 곳에 함께 있을게




Maybe you‘ll always breath in me
ever in my heart 
All the little pieces of you
look how they shine above 
Come away with me tonight 
We’ll be dreaming away there

아마도 넌 내 마음 속에서
내 안에서 영원히 숨 쉴 거야
네 모든 작은 조각들이 저 위에서 
얼마나 빛나고 있는지 봐

나랑 오늘 밤 같이 떠나자
우리가 꿈에 빠져 
있을 수 있는 곳으로



Maybe you‘ll always breath in me
ever in my heart 
All the little pieces of you
look how they shine above 
Come away with me tonight 
We’ll be dreaming away there
Always

아마도 넌 내 마음 속에서
내 안에서 영원히 숨 쉴 거야
네 모든 작은 조각들이 저 위에서 
얼마나 빛나고 있는지 봐

나랑 오늘 밤 같이 떠나자
우리가 꿈에 빠져 있을 수 있는 곳으로
영원히













작년 이맘때 불었던 

드라마 "도깨비" 열풍.


도깨비 OST는 

OST 앨범 통째로 들어도 참 좋다. 


round & round, 크러쉬의 beautiful,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에디킴의 이쁘다니까 

등등 

한곡만 딱 집어서 

추천하기가 넘 어려웠다 ㅠㅠ



그중에서도 숨은 명곡인

Lasse Lindh의 Hush를 추천한다:)




이 노래를 들으면 

마음이 고요해지고

한결 차분해진다.


그리고 

도깨비 공유의 여정이 그려지는 가사가 

아름다운 곡이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7.12.26 14:20












창밖으로 하나둘씩 

별빛이 꺼질때 쯤이면 하늘에 편지를 써


날 떠나 다른 사람에게 갔던 

너를 잊을 수 없으니

내 눈물 모아서 하늘에



너의 사랑이 아니라도 

네가 나를 찾으면

너의 곁에 키를 낮춰 눕겠다고


잊혀지지 않으므로 널 

그저 사랑하겠다고




그대여 난 기다릴거에요 

내 눈물의 편지 하늘에 닿으면


언젠가 그대 돌아오겠죠 내게로

난 믿을꺼예요 눈물 모아




너의 사랑이 아니라도 

네가 나를 찾으면


너의 곁에 키를 낮춰 눕겠다고


잊혀지지 않으므로 널 

그저 사랑하겠다고




그대여 난 기다릴거에요 

내 눈물의 편지 하늘에 닿으면

언젠가 그대 돌아오겠죠 내게로




오- 그대여 난 기다릴꺼예요 

내 눈물의 편지 하늘에 닿으면

오- 언젠가 그대 돌아오겠죠 내게로

난 믿을꺼예요 

내 눈물 모아













1996년에 나온 서지원 2집 앨범.



젊은 나이에 생을 마감하여 

유작이 되어버린 앨범이다. 


하지만 그의 노래는 

엄청난 사랑을 받았다. 




"내 눈물 모아"는 

베이시스 정재형이 작곡을 한 곡이고,

JTBC 방송 슈가맨에도 소개된 적이 있다. 




"내 눈물 모아"는 

맑고 예쁜 목소리와 

서정적인 가사, 멜로디가 모두 인상적이다. 









연말의 끝자락에서 

슬픈 발라드 한 곡으로,

슬픈 일들 다 떨쳐 버리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Posted by luvholic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