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맘대로 읽기2019.06.15 20:08


만화 차의 시간



마스다 미리는 만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에세이를 쓰는 일본 작가이다. 


주말 오후 도서관에서

마스다 미리의 만화책 시리즈 코너에 서곤 한다. 

쭉 늘어선 시리즈 중에서 

어떤 책을 볼지 기대가 된다.


마스다 미리의 시리즈 중에서  

기억에 남는 3권을 추천해본다.






마스다 미리 차의 시간


1. <차의 시간>, 2017

- 부제: 인생을 생각하는 시간


따끈따끈하게 저번 주에 

도서관에서 빌린 책이다. 

<차의 시간>은 도서관에서

볼때마다 대출중이었다.

드디어 차례가 와서 빌려 보았다. 






마스다미리 차의시간


작가가 카페에서 하는 일은 

멍 때리기, 가볍게 관찰하기이다.

편집자와 약속을 잡아 일을 하는 

장소이기도 하다.


차의 시간은 

카페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었다.

주인공은 기차를 타고 가는 중에도 

보온병에 차를 담아 '차의 시간'을 갖는다.


티타임은 혼자서도 여럿이서도 

잠시 일상을 멈추고 

돌아볼 수 있게 해준다.


<차의 시간>은 

차와 함께 쉬어갈 수 있는 책이다.






주말엔 숲으로


2. <주말엔 숲으로>, 2012


이 만화책은 

시골로 이사간 한 친구를 보러 

주말이면 숲으로 가는 이야기이다.


여자 친구들 셋이 등장한다.

직장생활에서 쌓인 피로를 

시골 친구 집에 종종 가며 힐링한다. 

두 명의 도시 친구가 

시골 친구 집에 갈때 

맛있는 특산물, 디저트를 매번 사간다.

그때 그때 바뀌는 디저트들을 보는 

소박한 재미도 있었다. 


자연 속 힐링이 필요할 때

<주말엔 숲으로>를 추천한다. 







3. <평범한 나의 느긋한 작가생활>, 2015


마스다 미리의 대부분의 만화책들은 

가상의 주인공이 등장한다.

이 책은 작가 자신의 경험담을 

솔직하게 들려준다.


대부분의 일에서 크게 흥미가 없는 내가

특이한 이벤트를 발견하면,

일단 가보기로 합니다.


사실은 가고 싶지 않습니다.

그러나 갑니다.


찾고 있는 무언가가 그곳에 있을지도 모르니.

설레는 말을 만나기 위해.


- 평범한 나의 느긋한 작가생활 中


마스다 미리는 일부러 

이것저것 찾아서 가본다고 한다. 

우연한 기회에 

기억에 오래 남을 표현을 찾을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가지고!

호기심 어린 사고방식이 

작가라는 직업과 무척 어울린다. 


일러스트레이터, 작가의 삶을 

만나볼 수 있는 책이었다. 






마스다 미리의 만화는

 '주제' 측면에서

어른들이 공감할 만한 만화다..ㅎㅎ

차 마시는 시간, 

나이 들어가는 것,

결혼, 노년, 일 이야기 등 

책마다 공감할 수 있는 주제가 다양하다.


아주 소소한 일상에서

때로는 묵직한 의미를 건져올릴 수 있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9.06.12 23:01

백예린 아주 오래된 기억



오늘 있지 난 너에게

문득 느껴져, 아주 두려웠던 순간

그게 어떤 마음인지

그리움 혹은 미움일까


어떤 날엔 그런 날 있어

무엇인지 모를 낯선

어떤 향기로부터

어떤 날엔 소리로부터

아주 오래된 기억을 느껴


Slowly Bloom In My Heart

까마득했던 기억이 선명해져 갈수록

Love Blooms In My Heart

알 수 없는 마음을 느껴



손을 대면 느낄 수 있는 이..

저릿하게 아픈 이유는 뭔지

기억하고 싶어서

자꾸 네게로 걷는 나

한발 한발을 너를 따라서


Slowly Bloom In My Heart

까마득했던 기억이 마침 눈을 뜬 순간

I Run To Your Heart

가장 아름답던 순간으로


어느 꿈에

어디인지 모를 그 공간 속을

헤매고 있을 때

내가 이렇게 아프고

자꾸 눈물 나던 그 모습이

햇살에 비친다


Slowly Bloom In My Heart

까마득했던 기억이 마침 눈을 뜬 순간

I Run To Your Heart

가장 아름답던 순간으로


My Everlasting Moment In Life









가수 백예린


백예린은 JYP엔터 소속 가수이다.

박지민과 함께 15&(피프틴앤드)로 

2012년 데뷔를 했다. 


그 후로 백예린은 

솔로로 곡들을 발표하고 있다.

2016년 발표한 곡 <Bye bye my blue>은 

백예린의 음색이 돋보이는 곡이다.  


2년 여의 공백기 후에

자신의 세계를 깨고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백예린 앨범커버

백예린, Our love is great (2019)


2019년 3월 발표한 

<그건 아마 우리의 잘못은 아닐 거야>로,

8개 음원차트 올킬을 해냈다.

백예린이 가지고 있는 음색의 장점에  

곡의 대중성, 음악성을 덧입혀 발전시켰다. 






오늘의 노래, <아주 오래된 기억>은 

2017년 방영된 tvn 드라마 

'시카고 타자기'의 OST 수록곡이다.

백예린의 곡들 중 

잘 알려지지 않은 편이다.

아주 편안하게 부르는데,

밀도 높은 감성을 보여준다. 

움색이 귀에 맴돌며 

짙은 여운을 주는 노래로 추천한다. 













Posted by luvholic
내맘대로 읽기2019.06.10 22:40

임솔아 최선의 삶


최선의 삶

(제4회 문학동네 대학소설상 수상작)

임솔아 저 | 문학동네 | 2015.07.17 


<책 소개>

한동안 충격에서 헤어나기 어려울 '신종'의 출현!


제4회 문학동네 대학소설상 수상작 『최선의 삶』. 

2013년 중앙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시인 임솔아는 

열여섯 살 이후로 끈질기게 자신에게 찾아왔던 

악몽에 관한 이야기를 우리에게 들려준다. 

가족과 학교에 대한 불신, 

친구를 향한 배신감을 빨아들이며 

성장한 인물이 친구를 찾아가 살해하려는 꿈. 

십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저자를 밤마다 몸부림치게 했던 

이 악몽의 기원에서부터 이야기는 시작된다.





<홀릭의 책 리뷰>


이 소설은 주변인으로서 청소년

(=선 밖에 있는, 배제된, 변두리)

에 대한 이야기이다. 


'일부 비행청소년'이라고 간단히 

치부할 수 없는 문제의식을 다루고 있다. 

10대가 내뿜을 수 있는 다크한 기운을 

바닥까지 끌어내려서 응축한 소설이다. 

잔혹한 현실을 보여주는 부분도 있어 집중했다. 





스노우볼


-

무서운 것에 익숙해지면 

무서움은 사라질 줄 알았다.

익숙해질수록 더 진저리쳐지는 

무서움도 있다는 걸 그때는 몰랐다.


- 최선의 삶 中

-



주인공은 열여섯의 여중생 '강이'다.

강이, 소영, 아람 셋은 대전 전민동 출신이다.

셋은 대전을 벗어나 서울로 무작정 간다.

무서운 게 없는 하룻강아지들은 

세상을 모른 채.



-

우리는 무인 모텔 대신에 

무인 공간을 찾아냈다.

숨어 있기 가장 좋은 곳은 CCTV가 없는 

고층 아파트의 비상용 계단이었다.


- 최선의 삶 中

-

 

아이들은 돈이 없어 아파트 옥상이나 

공공 화장실을 전전한다.

집 나온 미성년자들의

 변방의 삶은 녹록지 않다.

검은 손아귀를 뻗는 아저씨들로부터 

자신을 지켜야 한다.

거리의 아이들이 얼마나 위험한지

인식하게 만드는 부분이었다. 





-

철제 의자가 너덜거릴 때까지 

곰곰이를 때렸다.

곰곰이는 어깨뼈가 부러졌고 전학을 갔다.


우리는 다시 소영과 어울려 다녔다.

소영은 점점 날카로워졌다.

작은 배신의 낌새에 신경을 곤두세웠다.


- 최선의 삶 中


또래 사이에서의 폭력 문제도 드러난다. 

거리에서 잠 자고 생활할 때보다도 

내부에서의 폭력이 더욱 공포로 느껴졌다.

또래의 세계는 견고하고 

그 세계에서 

영원히 내쳐질 것 같은 두려움이랄까.

모멸감을 양분 삼아 

아이는 자라나 어른이 된다. 





어항


-

다른 물고기와 함께 있게 된다면,

두 마리 중 한 마리는 온전치 못할 것이다.

상대방이 사라지거나,

자신이 사라지거나. 

그것이 투어의 운명이었다.


- 최선의 삶 中

-



최선의 삶이라는 제목에서 

아이러니가 느껴졌다.

최악을 상상하며 

살아가는 삶의 모습에 가까웠다. 

누구에게도 말 못할 비밀을 듣는듯

끝까지 손을 놓을 수 없는 책이었다. 













Posted by luvhol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