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갖 리뷰2019.02.15 21:21

한국영화 후기 2019



1월 말부터 2월 초까지 기간동안

꽤 자주 영화를 봤다.

어떤 주말은 1일 1영화로 보내기도 했다. 

설 연휴 동안에 여유롭게 

영화를 볼 시간이 있다는 것에 

감사하기도..^^

최근 감상한 영화 후기들을 

한데 모아 정리해보려 한다.





1. <극한직업> 리뷰 
코미디 | 감독 이병헌 | 2019.01.23 개봉


극한직업 스틸컷

영화 '극한직업' 스틸컷




최근 본 영화 4편 중에서

베스트를 꼽자면 <극한직업>이다. 


빵빵 웃음이 터지며 

영화의 전개도 흥미로웠다. 


류승룡 x 이하늬 x 진선규 x 이동휘 x 공명 

마약반 형사 5인조의 케미가 압권! 

그중에서도 진선규의 존재감이 컸다. 

<극한직업>으로 

한국영화의 코믹한 진화를 보았다. 


ps. 보고 나면 치킨과 소고기가 엄청 땡긴다. 









2. <뺑반> 리뷰 
범죄, 액션 | 감독 한준희 | 2019.01.30 개봉 


뺑반 스틸컷

영화 '뺑반' 스틸컷



TV 영화소개 프로를 보고 낚인 영화다.ㅜㅜ 

공효진의 원톱영화인줄 알고 봤는데 

류준열이 주인공처럼 보였다. 

배우들의 연기 변신은 새로웠다.

하지만 스토리의 힘이 부족하게 느껴졌다. 

앗싸리 F1 액션으로 가든지,

공효진, 류준열의 경찰(업)을 진득하게 가든지,

휴먼스토리로 갔으면 좋았을 뻔했다.

<뺑반>은 이도 저도 아닌 애매한 영화였다.  
 






3. <내안의 그놈> 리뷰 
판타지, 코미디 | 감독 강효진 | 2019.01.09 개봉 


내안의그놈 스틸컷

영화 '내안의 그놈' 스틸컷



아무생각 없이 웃기 좋은 

B급 감성의 코믹영화다.

스토리는 뻔한데, 연기가 아주 좋았다.  

<내안의 그놈>에서는 

B1A4 출신 진영이 하드캐리했다.ㅎㅎ

(극중 설정) 고등학생 진영의 몸에 

조폭 박성웅의 영혼이 들어간다. 

곱상한 외모에 건들건들한 모습을 탁월하게 매치했다.

박성웅은 의외로 출연 비중이 크지 않다.

라미란의 찰진 연기도 재미를 더했다.







4.  <곤지암> 리뷰
공포 | 감독 정범식 | 2018.03.28 개봉 


곤지암 스틸컷

영화 '곤지암' 스틸컷




"(다 가리고 보느라) 

영화관에서 500원 어치도 못봤다"는 

우스갯소리가 있었던 <곤지암>이 궁금했다. 

설 연휴에 TV로 본 영화다.

백만년만에 공포영화를 집에서 불 끄고 봤다.

(보다가 무서워서 불 켰다.....)

페이크다큐 형식으로 

실제와 똑같은 몰입감을 준다.

폐가에 카메라 하나 들고 가는 기분? 

1인칭 시점의 카메라를 보여줘서 더 소름끼쳤다. 

영화 흐름에 뜬금 없긴 했지만 

사회풍자적 요소도 군데 군데 있었다.

아쉬운 점은 결말이었다.  

정리되지 않고 영화가 뚝 끊긴 느낌이었다. 







하트(♥)와 댓글을 환영합니다. 고맙습니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9.02.12 23:15


크랜베리스 좀비



Another head hangs lowly

머리가 또 하나 낮게 걸렸고 

Child is slowly taken

아이들도 천천히 끌려가고 있어 

And the violence caused such silence

폭력은 이런 침묵을 만들어

Who are we mistaken

우리는 누구를 오해하고 있는건가? 


But you see, it′s not me

이것봐, 나도 아니고 

It′s not my family

우리 가족도 아냐

In your head,

네 머리 속에 있는거야 

In your head they are fighting

네 머리 속에서 싸우고 있는거라고 


With their tanks and their bombs

그 탱크과 폭탄을 가지고 

And their bombs and their guns

그 폭탄과 총을 가지고 

In your head,

네 머리 속에서 

In your head they are cryin′

네 머리 속에서 울고 있는 거라고 


In your head, in your head

네 머리 속에서, 머리 속에서 

Zombie, zombie, zombie

좀비, 좀비, 좀비 

What′s in your head, in your head

네 머리 속엔 뭐가 들어 있는거야? 

Zombie, zombie, zombie

좀비 좀비 좀비 

eh-eh eh-eh eh-eh oh-oh



Another mother′s breakin′

Heart is taking over

또다른 어머니의 

슬픔이 반복되고 있어

When the violence causes silence

폭력이 이런 침묵을 만들어 낼 때

We must be mistaken

우리는 무언가를 잘못 하고 있다는 거야 

It′s the same old theme since 1916

1916년부터 계속된 똑같이 오래된 이야기야 


In your head

네 머리 속에서 

In your head they′re still fighting

아직도 네 머리 속에서 싸워 

With their tanks and their bombs

그 탱크과 폭탄을 가지고 

And their bombs and their guns

그 폭탄과 총을 가지고 

In your head,

네 머리 속에서, 

In your head they are dyin′

네 머리 속에서 그들은 죽어가고 있어 


In your head, in your head

네 머리 속에, 네 머리 속에서 

Zombie, zombie, zombie

좀비, 좀비, 좀비

What′s in your head, in your head

네 머리 속엔 뭐가 들어 있지 

Zombie, zombie, zombie

좀비, 좀비, 좀비

Oh, oh, oh, oh, oh, oh, oh, ay-ay-oh






1. Cranberries - Zombie (원곡)


크랜베리스는 아일랜드의 

얼터너티브 록 밴드이다. 

아일랜드의 국민 밴드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1993년 데뷔 앨범을 시작으로 

<Dreams>, <Zombie>, 

<Ode to my family> 등의 

전 세계적인 히트곡을 냈다.

그중 <Dreams>는 

영화 중경삼림 OST에서 접했다. 

갸냘프면서 울림이 있는..  

듣다보면 어디론가 떠나고 싶어진다. 




no war


오늘의 노래, <Zombie>는 

아일랜드 폭탄 테러 사건을 

배경으로 하는 곡이다. 

전쟁을 비판하는 

절규의 목소리를 담았다.

아무렇지 않게 사람을 희생하고 

무분별하게 폭력을 행사하는 것은 

지금도 경계해야 한다. 

좀비가 되지 않기 위해,

이 노래의 가사를 주목해 본다.





2. Bad wolves - Zombie 

 



한편, 2018년 숨을 거둔 

크랜베리스의 보컬 

돌로레스 오리어던을 추모하며

Bad wolves가 

<Zombie>를 리메이크했다. 



배드 울브스

Bad wolves는 

미국의 메탈 밴드이다.

락과 메탈이 가미된 새로운 버전의 

<Zombie>에 완전 꽂혀버렸다.

배드 울브즈 버전

좀더 세련되고 

음울함이 극대화되었다. 





















Posted by luvholic
내맘대로 읽기2019.02.10 18:20

이건안해 저건해 표지




이건 안 해, 저건 해

(내 삶을 조금씩 기분 좋게 바꾸는 약속)

고바야시 데루코 저 | 소운서가 | 2019.01.18





<홀릭의 책 리뷰>


심기가 불편해 보이는 얼굴을 하고 있으면 

자기 주변에서 사람이 멀어지고

결국 자기만 손해라는 것을 

나는 긴 인생의 경험에서 이미 배웠습니다.

그래서 언제부턴가 나는 감정의 스위치를 바꿔 

매일을 기분 좋게 사는 방법이 

몸에 배인 듯합니다. 

(이건 안 해, 저건 해)



저자 고바야시 데루코는 82세이다.

저자는 무려 60년 동안 미용분야에서 일하고 

82세인 지금도 일 하는 중이라고 한다. 

나이가 들며 '하지 않는 게 좋은 일',

'하는 게 좋은 일'을 

구분해낼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이 중에서 감명깊었던 몇 가지를 뽑아 

소개해보려고 한다. 







고바야시 데루코

예쁜 포장으로 도착해, 

선물을 푸르는 즐거움을 주었다. 





stop


고바야시 데루코가 [하지 않는 일]


캐묻지 않는다

나이가 들면 가정사나 건강 상태 등 

다른 사람에게 알리고 싶지 않은 일이 

생기는 법입니다. 

그런 것은 언급하지 않고 

서로 즐거운 정보만 교환하는 친구가 있으면 

마주하고 있는 현실이 괴로울 때도 

마음의 위로가 됩니다.

(이건 안 해, 저건 해)



막역한 사이에 깊이 관여했다가 

사이가 틀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때로는 사적인건 아무 것도 몰라도 

이야기꽃을 피울 수 있는 사이가 즐겁다. 

인간관계에 적당한 거리가 

필요하다는 말에 깊이 공감했다 








결점을 감추지 않는다

긍정적인 말은 주변 사람의 마음속에도 

자신감을 심어주고 

그 자신감은 점점 커집니다. 

그러면 자신의 주변에는 반짝이며 

'앞을 향해' 살아가는 사람들이 모이게 되고 

자신의 삶도 점점 긍정적인 방향으로 

두 배, 세 배 더 발전하게 될 것입니다.

(이건 안 해, 저건 해)



저자는 미용업계에 60년을 몸담았다.

메이크업은 결점을 감추는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저자는 반대로, 장점을 강조하는 

메이크업을 해주고 싶다고 한다. 

나이가 들고 주름이 생겨도 

그에 맞는 부드러운 표정을 지으면 된다고.

긍정적인 사고가 삶을 변화시킨다. 



험담하지 않는다

다른 사람의 생활과 삶이 

너무나 신경 쓰여 참을 수가 없다는 것은 

다른 사람과의 비교를 통해 

자신의 행복을 저울질하려고 하는 

너무나 비참한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이건 안 해, 저건 해)



험담을 하지 않는 것은 물론,

다른 사람의 불행에 대해서도 

다른 곳에서 화제 삼지 않도록 한다.

안 좋은 말, 나쁜 감정은 

늘상 표정에 드러날 수 있고 

좋지 않게 돌아올 수 있음을 깨우쳐 주었다.







스마일



고바야시 데루코가 [하는 일]


풀네임으로 산다

풀네임으로 산다는 것은 

그 '풀네임의 내 인생'을 

책임지고 산다는 것입니다. 

(이건 안 해, 저건 해)



회사를 다니면 회사 직함으로

아이를 낳으면 아이 엄마, 아빠로 

부르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풀네임으로 산다는 것은? 

사회, 집안 등 부여된 역할 속에서 

'나' 자신을 잊지 않기 위함이라고 한다. 

저자처럼 이름을 걸고 책임지며 

사는 어른이 되고 싶다. 



미소를 짓는다

여든이 넘으면 예전에 있었던 

부끄러운 일이나 괴로웠던 일도 

모두 웃음의 소재로 

바꿀 수 있게 됩니다.

(이건 안 해, 저건 해)



웃는 얼굴에 침 뱉지 못한다는 말이 있다.

스스럼없이 자신의 실수담을 나누고 

웃음을 준다면 주변에 사람도 많아지고,

자신도 행복하게 살 수 있다. 







미래 설계도를 그린다 

'당신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요?'

'앞으로 무엇을 하고 싶은가요?'

'당신은 지금 매우 잘되고 있지 않아요?

 하지만 몇 살까지 

 그 꿈을 이룰 생각인가요?'

(이건 안 해, 저건 해)


저자는 마흔이 되기 직전 

혼자 미국여행을 떠났다고 한다.

회사일과 집안일로 힘겨워 

생각을 정리할 겸 떠난 여행이었다고.

그곳에서 만난 여행자와 친구가 되어 

세 가지 질문을 받았다. 

그 질문에 답하며 

미래의 길이 선명해졌다고 한다. 

미래를 설계하고 꿈꾸는 일은 

현재에도 삶의 원동력이 된다.





저자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자연스럽게 우리 외할머니가 떠올랐다. 

나는 어릴 때, 외할머니와 함께 지내며 자랐다. 

외할머니는 생활력이 강하시고 

우리들을 최고라고 믿게끔 사랑을 베푸신 분이다.

다큰 이후에도 외할머니 댁에 놀러가서 

친구처럼 이야기를 나누곤 했다.  

저자의 이야기를 읽으며 

외할머니와 비슷한 점이 많다고 느꼈다. 

외할머니, 그리고 저자처럼 

열린 생각을 가진 어른이 되고 싶다. 




◇ 이 리뷰는 예스24 리뷰어클럽을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























Posted by luvhol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