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갖 리뷰2018.12.26 20:05

영화 브로크백 마운틴



제목: 브로크백 마운틴

Brokeback Mountain, 2005

2006.03.01 개봉 | 러닝타임 134분 | 미국, 캐나다 


● 영화 브로크백마운틴 줄거리


눈부신 만년설로 뒤덮인 

8월의 브로크백 마운틴.

 양떼 방목장에서 여름 한 철 함께 일하게 된 

 두 청년 '에니스(히스레저)'와 

'잭(제이크 질렌할)'은 

 오랜 친구처럼 서로에게 마음을 터놓는 사이가 된다. 

 그들의 우정은 친구 이상으로 발전하지만 

 다시 만날 기약도 없는 

각자의 삶으로 돌아간다.  

 우연히 4년 만에 다시 만난 '에니스'와 '잭',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두 사람은 

 일년에 한 두 번씩 브로크백에서 만나 

 함께 지내기로 하는데...   


 20년간 짧은 만남과 긴 그리움을 반복한 

 그들의 슬프고도 아름다운 이야기. 

 전세계가 그리워한 러브 스토리가 

 다시, 여기에서 시작된다.





영화 보로크백마운틴 배경

영화 <브로크백 마운틴> 스틸컷. 

아름다운 대자연의 장면.




●홀릭의 영화리뷰


   2018년 12월 5일.

   브로크백 마운틴 재개봉 소식을 듣고 

   영화관에서 꼭 보고 싶었다. 

   제이크 질렌할, 히스레저

두 주연의 연기도 궁금하고 

   영상계의 거장 이안 감독의 영화여서. 

망설임 없이 선택했다. 


   영화의 주된 배경은 

   캐나다에 위치한 험준한 산맥이다.

   여름에도 만년설을 볼 수 있는 

아름다운 곳이다.

   수많은 양들이 나오고, 

대자연의 풍경이 평화로웠다.

   이곳에서 1963년에 

잭과 에니스는 양떼 목장에서 

   돈을 벌기 위해 만난다.

   1960년대 미국 빈민층에 해당하는 둘이다. 

   드넓은 목장에서 단 둘이, 

   몇날 며칠을 목장을 지켜야 한다.



브로크백마운틴

영화 <브로크백 마운틴> 스틸컷. 

포즈부터도 너무나도 다른 둘.



   로데오를 즐기며 

강렬하게 표현하는 잭(제이크 질렌할)과 

   관습을 지키려 하며 책임감이 강한 에니스(히스 레저).

   너무나도 다른 둘이 만나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이다.


   1960년대만 하더라도 

미국은 기독교가 대세였으며 

   동성애는 죄악으로 치부하던 시절이다.

   물론..100프로 그 입장을 

이해할 수는 없는 이야기였으나.

   절절함이 느껴지고 눈물이 났다.


   에니스의 딸은 사랑하는 남자를 만나 

   아빠(에니스)에게 

들뜨며 결혼소식을 밝히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그 장면에서 

에니스(히스 레저)의 표정이 참 슬펐다. 

   남성과 여성은 사랑을 하고, 연애를 하고 

   결혼을 하는게 아주 자연스러운 반면 

   동성은 사랑을 공표할 수 없는 사회.

   엄격한 사회 안에서 금지된 사랑을 했던 

   사람들의 무력함을 보여주는 영화였다.

   동시에, 아무리 금지한다 해도 

   막을 수 없는 무엇이 있다고 느꼈다. 

  




* 하트()와 댓글을 먹고 살아요. 고맙습니다! *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12.24 15:00

시아 스노우맨




Don’t cry, snowman, not in front of me

Who’ll catch your tears 

if you can’t catch me, darling

If you can’t catch me, darling


울지 말아요, 눈사람, 내 앞에선 그러지 말아요

당신이 날 붙잡지 못하면, 

누가 당신 눈물을 닦아주겠어요

당신이 날 붙잡지 못하면요


Don’t cry, snowman, don’t leave me this way

A puddle of water can’t hold me close, baby

Can’t hold me close, baby


울지 말아요, 눈사람, 이런 식으로 날 떠나진 말아요

물웅덩이로 변하면 날 꼭 안아줄 수 없잖아요

날 꼭 안아줄 수 없잖아요


I want you to know that I’m never leaving

Cause I’m Mrs. Snow, ’till death we’ll be freezing


난 절대 떠나지 않는다는 걸 알아줬으면 해요

난 눈사람 부인이잖아요 죽을 때까지 우리 얼어붙자고요


Yeah, you are my home, my home for all seasons

So come on let’s go


그래요, 당신이 내 집이고, 사계절 나의 집이에요

그러니 우리 어서 가요


Let’s go below zero and hide from the sun

I love you forever where we’ll have some fun


영하로 내려가 태양으로부터 숨자고요

당신을 영원히 사랑할 거예요 재미나게 살아요


Yes, let’s hit the North Pole and live happily

Please don’t cry no tears now

It’s Christmas, baby


그래요, 북극으로 가서 행복하게 살아요

제발 지금은 울지 말아요

지금은 크리스마스잖아요


My snowman and me, yea

My snowman and me

Baby


내 눈사람 그리고 나, 그래요

내 눈사람 그리고 나

내 사랑


Don’t cry, snowman, don’t you fear the sun

Who’ll carry me without legs to run, honey

Without legs to run, honey


울지 말아요 눈사람, 태양을 겁내지 말아요

누가 달릴 다리가 없어도 날 업어주겠어요

달릴 다리가 없어도요


Don’t cry, snowman, don’t you shed a tear

Who’ll hear my secrets if you don’t have ears, baby

If you don’t have ears, baby


울지 말아요 눈사람, 눈물 흘리지 말아요

당신에게 귀가 없다면 누가 내 비밀을 들어주겠어요

당신에게 귀가 없다면요


I want you to know that I’m never leaving

Cause I’m Mrs. Snow, ’till death we’ll be freezing


난 절대 떠나지 않는다는 걸 알아줬으면 해요

난 눈사람 부인이잖아요 죽을 때까지 우리 얼어붙자고요


Yeah, you are my home, my home for all seasons

So come on let’s go


그래요, 당신이 내 집이고, 사계절 나의 집이에요

그러니 우리 어서 가요


Let’s go below zero and hide from the sun

I love you forever where we’ll have some fun


영하로 내려가 태양으로부터 숨자고요

당신을 영원히 사랑할 거예요 재미나게 살아요


Yes, let’s hit the North Pole and live happily

Please don’t cry no tears now

It’s Christmas, baby


그래요, 북극으로 가서 행복하게 살아요

제발 지금은 울지 말아요

지금은 크리스마스잖아요


My snowman and me, yea

My snowman and me

Baby


내 눈사람 그리고 나, 그래요

내 눈사람 그리고 나

내 사랑






시아(sia)는 호주의 빌보드가수이며,

독특한 스타일의 음색으로 사랑받는 가수이다.


오늘의 팝송 <snowman>은 

시아가 2017년 11월에 발표한 

크리스마스 앨범 속 수록곡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최근

 '삼성 갤럭시노트9' CF 속 

배경음악으로 심심치 않게 들려오는 노래이다. 

약간은 가라앉은, 슬픔이 깔린 이 노래는 

특별한 스토리를 담고 있다. 



눈사람 이미지


Don’t cry, snowman, 

don’t leave me this way

A puddle of water can’t hold me close, baby

Can’t hold me close, baby


울지 말아요, 눈사람, 

이런 식으로 날 떠나진 말아요

물웅덩이로 변하면 날 꼭 안아줄 수 없잖아요

날 꼭 안아줄 수 없잖아요




눈사람이 녹아 물웅덩이로 변해버릴까 

두려운 마음이 느껴지는 가사다.


이곡은 미국의 만화영화 

<프로스티 더 스노우맨(1969)>의 스토리와 

연결되어 있다.


프로스티 더 스노우맨


<프로스티 더 스노우맨>은 

마법의 모자로 생명을 얻은 눈사람과

소녀 카렌이 눈사람 프로스트가 녹지 않게 

북극으로 떠나는 모험이야기다. 


연말의 뜻모를 쓸쓸함을 달래 줄 만한,

캐롤 한 곡이 필요하다면 이곡을 추천한다.


























Posted by luvholic
내맘대로 읽기2018.12.20 22:41

나의 달콤한 디저트 수채화


나의 달콤한 디저트 수채화

정선욱 저 | 성안북스 | 2018.11.17


<책 소개>

사물에 대한 남다른 관찰력으로 

섬세하고 따뜻하게, 

먹음직스러운 음식을 잘 그리는 정선욱 작가의 

싱그러운 과일과 

달콤한 디저트 그림을 감상하면서 

밑그림을 따라 

채색할 수 있는 컬러링북이다.



<홀릭의 책 리뷰>


디저트 일러스트

<나의 달콤한 디저트 수채화>

정성스러운 개인 카페에 놀러온 기분이다 :) 

어떤 작품을 그려볼까 하는 설렘과 

내가 이걸 해낼 수 있을까하는 

두려움이 함께했다.


수채화 팁

「시작하기 전에」

간단한 수채화 기법들을 익힐 수 있었다. 

수채화는 물을 얼만큼 머금느냐에 따라 

색깔이 확연히 달라진다. 

이 부분이 감을 잡기가 어려웠다. 

수채화 초보자는 기본 채색을 익히고 나서 

이 책을 따라하면 좋을 듯하다. 



「그리기 전에」

이 파트에는 물감 정보가 자세히 나와 있다. 

각각의 그림마다 

포인트를 두어야 할 점을 캐치할 수 있다. 

내가 가지고 있던 물감은 12색짜리인데

섞어서 쓰면, 비슷한 색을 따라할 수 있다. 

디저트의 디테일이 너무 너무 예뻤다~!!


수채화 일러스트

「달콤함을 그리며」

이 부분에는 프리즈마 220g 용지로 

밑그림이 그려져 있다.

왼쪽 페이지에는 작가의 작품이 ,

오른쪽에는 직접 채색할 수 있게 비워져 있다.


→ 조금 아쉬웠던 점 하나.

왼쪽 페이지 작가의 작품과 

그 전페이지 내 그림이 

앞뒤로 겹쳐져서 번짐이 있다.

백지가 단면으로 쭉 있으면 

잘라서 깔끔하게 사용할 수 있는데 그점이 아쉬웠다.




마카롱 수채화

첫번째로 그려본 마카롱.

디저트 중에서 마카롱을 좋아해서 골라보았다.


딸기 수채화

직접 채색해 본 딸기 그림! 

명암에 신경을 썼던 그림이다. 

과일 그림은 한 시간 내로 뚝딱 완성할 수 있었다.







크루아상 완성샷.  

뭉툭한 붓을 사용해서 

흐릿함이 남는 게 좀 아쉽기도 했다.

따뜻한 색감이 입혀진 것은 마음에 들었다. 



달콤한 디저트 카페를 집으로 옮겨와,

나만의 색깔을 입히며 

힐링하는 시간이었다 :)






이 리뷰는 예스24 리뷰어클럽을 통해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luvhol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