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맘대로 읽기2018.02.09 15:10








'도대체'라는 재미있는 필명의 작가가

글을 쓰고, 그린 그림을 엮은 책이다. 



그림 부분은 

만화 형식으로 되어 있어 

아주 재미있다. 

편안하게 다가오는 그림체이다. 


출근, 일상생활의 웃프거나 기발한 생각들,

순간 순간의 상황을 

공감할 수 있게 이야기를 풀어 놓는다.

읽다보면, 어쩐지 유쾌함이 가득하다.


작가는 일상 속에서 자잘한 실패담을 

이야기하고,

성격의 단점도 솔직하게 인정하고 

긍정적으로 나답게 사는 태도가 좋았다. 



기분좋게 책장을 훅훅 넘기고 

머리를 쉴 수 있는 책이다. 





[ 책갈피 ]


이제 농경 사회가 아니니까 

꼭 다 같이 아침부터 일하지 않아도 

되는거 아닐까?

어째서 전 인류가 다 같이 힘을 모아

오후부터 일하자고 합의하지 않는 걸까? 


-


인생이란 3

인생이란 무엇인가. 썩 좋아하지도 않는 

충무김밥을 그리워하며 

사람들과 트위터로 충무김밥 이야기를 하는 것에

30분을 써버리고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며 30분만 더 자면 

소원이 없겠다고 절규한 뒤 결국은

충무김밥을 사 먹으러 가지도 않는 것이다. 


-



자기 삶을 꼬박 잘 살아내고 있는 사람이 

자기 모습이 멋지지 않다고 

속상해하는 모습을 보곤 한다.

우리에겐 멋져야 할 의무가 없어.

살아 있는 것으로 우리는 

우리의 임무를 다하고 있다. 



출처: "일단 오늘은 나한테 잘합시다"










* 오늘 하루 소소한 행운이 있길 바랍니다 * 

* 댓글과 하트(♥)는 언제나 환영합니다 *








Posted by luvholic
내맘대로 읽기2018.01.02 14:30




책표지의 한 줄이 눈을 끌었다. 



"우리는 제 마음을 알 수 없어
상대에게 솔직하라고 당부한다." 





2017년에 읽은 책 중에 기억에 남았던 소설이

서유미의 <당신의 몬스터>였다.


서유미의 2018년 신작 소설 <홀딩, 턴>

발간 전부터 기대가 되었다. 











경쾌한 스윙댄스를 추는 남녀. 

춤을 추기 위해서는 호흡이 맞아야 한다.



그리고 음악은 끝나고..

언제 춤을 추었냐는 듯이

멀어지는 남녀의 이미지가

눈앞에 그려진다. 





영화 <라붐>, 

피아노곡 <아드린느를 위한 발라드>
등.

익숙한 영화와 음악이 등장해

공감대가 느껴졌다.  




<홀딩,턴>은

남녀가 결혼해 서로의 차이를 깨닫고 

돌아보는 과정이 섬세히 그려진 소설이다.


결혼과 이혼,

삶과 맞닿은 이 책의 주제이다.

등장인물도 마치 내 주변 인물인 것처럼 

친숙하다.


사소한 차이가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불러올 수 있다는 것이 현실적이다.


그러면서도 낭만을 놓지 않는 점이

꼭 슬프지만은 않은 소설이었다.









영화의 몇 장면과

가을날 오후의 포크댄스에 대해 얘기하면서

지원은 잘 우러난 차 한잔을

마시는 기분이 되었다.

지나온 어떤 순간, 인상적인 장면을 꺼내 

후후 불어 맛볼 수 있다는 건

인생이 베푼 행운임에 틀림없다.

그런 면에서 인생에는

언제든 뜨거운 물을 부은 뒤 

우려먹을 수 있는 티백이 필요하다. 



- 서유미, <홀딩, 턴> 중에서









♡ 리뷰를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Posted by luvholic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