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노래2018.10.16 22:35

스웨덴세탁소 목소리







목소리만 들어도 눈물이 날 것 같아 

아직은 내가 다 버텨낼 힘이 없어 

미쳐버릴 것 같아 변해가는 널 보는게 

멀어져가는 네 맘을 감당하는게 


차갑게 돌아서도 이별의 말을 해도 

알잖아 붙잡지도 못할 나를 

서운한 티라도 내면 네 맘이 더 힘들까봐 

말 한 마디조차 건네는 것도 겁이나 


아직은 그 말 하지 말아줘 

내게 조금만 시간을 줘 

함께 걸어왔던 시간들이 

날 해치지 않게 도와줘 

그런 눈빛으로 보지마 

널 잡는 손길도 피하지마 

우리 약속했던 시간 놓아버리지마 


이미 오래된 맘을 말해야했었는데 

눈물에 잠길 널 너무나 잘 알아서 

혼자 남겨질 네 맘을 지켜볼 수가 없어서 

멀리 돌아온 내 맘을 이해해줘 


아직은 그 말 하지 말아줘 (하지 않아도)
 
내게 조금만 시간을 줘 (알고 있잖아)
 
함께 걸어왔던 시간들이 

날 해치지 않게 도와줘 


그런 눈빛으로 보지마 (미안한 맘에) 

널 잡는 손길도 피하지마 

우리 약속했던 시간 놓아버리지마 



결국 우리의 시간은 끝나겠지만 

되돌릴 수 없겠지만 

그래도 아름답게 기억할게 

아직은 그 말 하지 말아줘 



내게 조금만 시간을 줘 

함께 걸어왔던 시간들이 

날 해치지 않게 도와줘 

그런 눈빛으로 보지마 

널 잡는 손길도 피하지마 

우리 약속했던 시간 놓아버리지마 



목소리만 들어도 눈물이 날 것 같아
 
미안해 널 놓을 자신이 없어






스웨덴세탁소

스웨덴세탁소는 

왕세윤(기타, 코러스), 최인영(보컬, 건반)으로 

이루어진 여성 듀오이다.


'스웨덴'과 '세탁소'의 조합

몽환적이고 청량한 느낌이 든다! 

개성있는 팀명이라고 생각했다.



밴드명에서 '세탁소'는 

더러워진 마음을 세탁해준다는 의미로 지었고, 

'스웨덴'은 어감이 좋아서 붙였다고 한다.

(출처: 위키백과)


다른 밴드 이름이나 예명을 봐도

우연한 조합이 많은 것 같다. 



스웨덴세탁소 노래들 중에서 

대중적인 대표곡이자,

가장 좋아하는 곡인 <목소리>이다.

2013년 발매된 곡으로, 정기고가 함께 불렀다. 


이별 후에 남녀의 감정을 

정기고와 주고 받으며 부른 것이 좋았다.


풋풋한 목소리

담백하게 마음을 흔드는 노래다. 





"결국 생각하게 되는 건 

화려하고 세련되지 않아도 

듣는 이의 마음을 

건드릴 수 있는 노래더라고요."


- 스웨덴 세탁소 인터 중에서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10.03 22:12

이하이 희망고문



아무 생각 없이 건넨듯한 한마디에
밤새 생각에 잠겨 
I think I'm going crazy
술김에 한 안부 인사뿐일까
답을 한참 적다가 지운다
그댄 날 참 쉽게도 지웠지만

망상일까 요즘은 그대 사진들 속에
나만 알아볼 수 있는 쓸쓸함이 보여
아냐 이럼 안되는 거지
내가 이러길 바라겠지
언제나 닿을 수 없는 곳에서만 손 내미는 너

그대여 내게 돌아와 줄 수 없다면
돌아봐도 안 돼요
Baby I will try to let you go
그대여 나는 죽어도 안 되겠다면 
차라리 날 숨 쉬게 하지도 마요
아직도 난 그대 안에 

마주칠까봐 애써 나를 피하던 니가
요즘 따라 왜 어딜 가도 보이는 걸까
우연을 엮어 운명을 만들고 
희망고문인 걸 알면서도
여전히 닿을 수 없는 
너에게 손을 내미는 나

그대여 내게 돌아와 줄 수 없다면 
돌아봐도 안 돼요
Baby I will try to let you go
그대여 나는 죽어도 안 되겠다면 
차라리 날 숨 쉬게 하지도 마요
아직도 난 그대 안에 사는데

그댄 내가 없어도 잘 살 수 있으면서 
왜 날 이렇게
괴롭히고 미치게 만드나요
Baby please let me go
Don't you know
I'm dying 
Oh god
날 놓아줄 수 없다면 내게 돌아와요

그대여 내게 돌아와 줄 수 없다면 
돌아봐도 안 돼요
Baby I will try to let you go

그대여 나는 죽어도 안 되겠다면 
차라리 날 숨 쉬게 하지도 마요
아직도 난 그대 안에 살아요








이하이는 2012년 K팝스타 시즌1에서 

준우승을 하며 국보급 목소리를 뽐냈다. 

즉흥적인 재즈와 찰떡일 것 같은 

저음이 매력적이다. 



가장 유명한 곡으로는 <한숨>(2016)이 있다. 


이하이 2집 앨범 [SEOULITE](2016)는 

한층 더 발전한 목소리를 느낄 수 있다. 


2집 수록곡 <스쳐 간다>를 

이하이가 직접 작사,작곡하여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오늘의 노래, <희망고문>은  

 2집 앨범에서 취향저격 노래다. 

아침, 저녁으로 쌀쌀함이 감도는 

가을날에 특히 듣기 좋은 곡이다.


희망고문은 사실, 

YG가 이하이 팬들에게 하고 있음을..

YG는 앨범 공백기가 긴~~ 것으로 유명하다.

이하이의 마지막 앨범이 2016년 2집이었으니..

목을 빼고 새 앨범을 기다려본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9.12 22:20

참 이상해

분명 나 너를 너무 사랑했는데

뭐든 너에게 맞추고

널 위해 살고 싶었는데


그럴수록 내 맘속의

폭풍을 감당할 수 없게 돼

웃고 있는 가면 속의

진짜 내 모습을 다 드러내


I'm the one I should love 

in this world

빛나는 나를 소중한 내 영혼을

이제야 깨달아 so I love me

좀 부족해도 너무 아름다운 걸


I'm the one I should love

흔들리고 두려워도 앞으로 걸어가

폭풍 속에 숨겨뒀던 진짜 너와 만나


왜 난 이렇게

소중한 날 숨겨두고 싶었는지

뭐가 그리 두려워

내 진짜 모습을 숨겼는지


I'm the one I should love 

in this world

빛나는 나를 소중한 내 영혼을

이제야 깨달아 so I love me

좀 부족해도 너무 아름다운 걸

I'm the one I should love


조금은 뭉툭하고 부족할지 몰라

수줍은 광채 따윈 안 보일지 몰라

하지만 이대로의 내가 곧 나인 걸

지금껏 살아온 내 팔과 다리 심장 영혼을


사랑하고 싶어 in this world

빛나는 나를 소중한 내 영혼을

이제야 깨달아 so I love me

좀 부족해도 너무 아름다운 걸

I'm the one I should love

I'm the one I should love


I'm the one I should love



BTS

방탄소년단은 최근 

빌보드 200 차트에서 또 한번, 1위를 기록했다.

2018년에만 2번째 1위이다!


방탄소년단은 오늘(9/12)

<아메리카 갓 탤런트 시즌13> 

축하무대를 꾸민다는 기쁜 소식이 있다.





[Love Yourself 앨범 시리즈]


방탄소년단의 앨범은 

스토리가 이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Love Yourself 시리즈는 

총 3개의 앨범으로 구성이 된다.


Love Yourself 承 'Her'

Love Yourself 承 'Her' 앨범

타이틀곡 <DNA>는 

운명같은 사랑의 상대에게 바치는 노래다. 



Love Yourself 轉 Tear

Love Yourself 轉 'Tear' 앨범

<FAKE LOVE>는 가면을 쓰고 

상대에게 맞추기만 했던 

이면의 눈물을 담은 노래다.



Answer

Love Yourself 結 'Answer' 앨범

Love Yourself 시리즈를 마무리한다.


어쩌면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보다

더 어려운 게 나 자신을 사랑하는 거야


- <Answer: Love Myself> 가사 中


타이틀곡 <IDOL>을 비롯해, 

수록곡 <Epiphany>,

<Answer: Love Myself>

결국 '나'에게서 해답을 찾는 과정을 나타낸다.


앨범의 노래들이 모두 좋았지만, 

그중에서도 <Epiphany>가 가장 귀에 꽂혔다 :) 

멤버 진의 솔로곡인 이 곡은, 

내 모습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려는 

아름다운 메시지를 담고 있다.

아이돌 음악과 친숙하지 않아도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노래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6.13 22:30





오늘은 조금 돌아가도

지하철 말고서 버스를 타고

창밖에 비친 멍한 얼굴

귓가엔 멜로디 어둑한 저녁


한 정거장 일찍이 버스에서 내리고서

타박

발걸음 내디면 조용한 밤 산책


날씨가 많이 쌀쌀해졌구나

오늘 하늘에 별이 참 많구나

혼자라는 생각이 안 드는건 이상하지


내일은 어디로 가볼까

또 지각하면은 안되는데

집으로 올라가는 언덕 가까워질수록

한 tempo down

저녁거릴 걱정하다

내 일거리 걱정하다

조금

내 사랑 걱정하다 

내 인생 걱정하다


나도 모르게 웃음이 번져와

아무 일도 없는 소소한 일상

새삼 말하기도 민망하지만

이대로 좋구나







오지은 1집 - 지은(2008)




오지은은 

2006년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동상 수상자이며 

홍대 인디계에서 주목받으며 데뷔했다. 

싱어송라이터 오지은은

내게 작가로도 익숙하다. 

산문집 <익숙한 새벽 세시>

우울한 풍경, 가감없는 표현이 담겼다.




오늘의 노래는 

오지은 1집 "지은"(2008년)의 수록곡 

"오늘 하늘에 별이 참 많다"


가사가 말하는듯이 들리며 

자연스럽다. 

나지막하게 넋두리 하듯이..


선선한 여름밤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내려 

집까지 걸으며 들으면 좋을 노래다. 





마지막으로 별을 본게 언제였더라..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5.21 23:20



<My Soul>은   

피아노를 다시 치고 싶게끔 만든 곡이다.

어릴 적에 쳤던 하농, 체르니 등에는

영 흥미가 없었다.


그러다 성인이 된 이후, 

이 곡을 들었다.

악보 보는 법도 가물가물해서, 

계이름을 적어놓고 

연습했던 기억이 난다.

키보드로 연습하는 <My Soul>은

옥타브가 모자라기도 했었다.^^;;

잘 치지 않아도 

꼭 한번 쳐보고 싶었던 곡이었다.


*


작곡가 "줄라이(July)"는 한국 사람인데,

일본 "누자베스"와도 통하는 느낌이 있다. 


줄라이는 2018년 5월 

<Reminiscence>를 발표하는 등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힙합, 알앤비, 어반, 뉴에이지 등 

다양한 장르의 작곡 활동을 보여준다. 



<My Soul>(2007)은 

가사 없이 

피아노 반주와 비트가 노래를 채운다. 


흐린 날이나 

비오는 날에 듣기 좋은 감성곡이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5.07 23:00




누자베스(ヌジャベス, 본명: 세바준)는 

일본 재즈힙합 분야의 

천재 프로듀서이다.

1999년에 첫 싱글 앨범을 내고, 

2010년 교통사고로 생을 마감할 때까지

독보적인 음악 세계를 보여주었다.


기쁜 소식은,

누자베스의 음원이 풀렸다는 것이다!

(해외 음악은 저작권 문제로 

막혀있는 경우가 태반이다.)

2018년 5월 현재 멜론에서 들을 수 있다.


<aruarian dance>는 그의 곡들 중에 

가장 유명하고, 익숙한 노래이다.

일본 애니메이션 <사무라이 참프루 OST>로 

국내팬들에게 알려진 곡이다.  

서정적인 멜로디에 

재즈와 힙합 모두를 느낄 수 있다. 


이 노래는 가사가 없다.

내가 가사없는 노래를 듣는 이유는 

마음대로 상상을 펼칠 수 있고,

다른 일을 병행하면서 

들을 수 있는 음악이어서 그렇다. 



<Aruarian dance>

고요한 물 속에 앉아 있는 것처럼, 

마음이 차분해지는 노래이다. 

자기 전이나

새벽에 들어도 좋을 것 같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4.06 00:03





I used to bite my tongue and hold my breath

난 하고 싶은 말을 자주 삼키곤 했지

Scared to rock the boat and make a mess

문제를 일으키고, 엉망진창이 되는 것이 두려웠어 

So I sat quietly, agreed politely

그래서 난 조용히 앉았고, 공손하게 동의했어 

I guess that I forgot I had a choice

아마 난 선택하는 방법을 잊어버렸나봐 


I let you push me past the breaking point

난 한계점까지 너가 나를 넘겨버리게 놓아 뒀어 

I stood for nothing, so I fell for everything

난 어떤 것도 확신하지 못했고, 모든 것에 넘어가 버렸지


You held me down, but I got up (hey!)

넌 날 쓰러트리려 했지만 난 일어났어 

Already brushing off the dust

이미 먼지를 다 털어내고 

You hear my voice, your hear that sound

넌 내 목소리를 듣고, 그 소리를 듣지 

Like thunder, gonna shake your ground

마치 천둥처럼, 널(너의 땅을) 흔들거야 


You held me down, but I got up (hey!)

넌 날 쓰러트리려 했지만 난 일어났어 

Get ready cause I've had enough

준비해, 왜냐면 난 이미 충분하니까 

I see it all, I see it now

난 모든 걸 알아, 난 이제 알아 



I got the eye of the tiger, a fighter,

난 호랑이의 눈을 가졌어, 파이터지 

Dancing through the fire

불길에서 춤을 춰 

Cause I am a champion, 

왜냐면 난 챔피언이니까 

and you're gonna hear me roar

넌 내가 포효하는 소리를 듣게 될거야 

Louder, louder than a lion

사자보다 크게, 더 크게 

Cause I am a champion, 

왜냐면 난 챔피언이니까 

and you're gonna hear me roar!

넌 내가 포효하는 소리를 듣게 될거야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You're gonna hear me roar!

넌 내가 포효하는 소리를 듣게 될거야 


Now I'm floating like a butterfly

난 지금 나비처럼 날아다니고 있어 

Stinging like a bee I earned my stripes

벌처럼 쏘면서, 한층 더 발전했지 

I went from zero, to my own hero

난 나만의 영웅이 되기 위해 0에서부터 시작했어 


You held me down, but I got up (hey!)

넌 날 쓰러트리려 했지만 난 일어났어 

Already brushing off the dust

이미 먼지를 다 털어내고 

You hear my voice, your hear that sound

넌 내 목소리를 듣고, 그 소리를 듣지 

Like thunder, gonna shake your ground

마치 천둥처럼, 널(너의 땅을) 흔들거야 


You held me down, but I got up (hey!)

넌 날 쓰러트리려 했지만 난 일어났어 

Get ready cause I've had enough

준비해, 왜냐면 난 이미 충분하니까 

I see it all, I see it now

난 모든 걸 알아, 난 이제 알아 



I got the eye of the tiger, a fighter,

난 호랑이의 눈을 가졌어, 파이터지 

Dancing through the fire

불길에서 춤을 춰 

Cause I am a champion, 

왜냐면 난 챔피언이니까 

and you're gonna hear me roar

넌 내가 포효하는 소리를 듣게 될거야 

Louder, louder than a lion

사자보다 크게, 더 크게 

Cause I am a champion, 

왜냐면 난 챔피언이니까 

and you're gonna hear me roar!

넌 내가 포효하는 소리를 듣게 될거야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oh

You're gonna hear me roar! 

넌 내가 포효하는 소리를 듣게 될거야 




밀림의 왕 케이티 페리. <Roar> 뮤직비디오



케이티 페리가 오늘(2018/4/6 금)

고척돔에서 

<WITNESS:The Tour> 

내한공연을 펼친다고 한다.^^


첫 내한공연을 오는 케이티 페리를 

환영하는(!) 의미로 곡을 추천한다.


<Roar>는 

'으르렁거리다, 포효하다'라는 뜻이다.

"내 안에서 포효하는 소리를 듣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다른 사람의 뜻에 끌려가지 않고, 

자신이 하고 싶은 대로 표현할 수 있도록.^^

자존감을 팡팡! 올려주는 <Roar> 가사를 보면 

마음이 벅차오른다. 

 <Roar>는 용기의 주문을 불어 넣어 주는 노래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2.14 14:30







그 어떤 신비로운 가능성도 
희망도 찾지 못해 방황하던 청년들은 
쫓기듯 어학연수를 떠나고

꿈에서 아직 덜 깬 아이들은 
내일이면 모든 게 끝날 듯 
짝짓기에 몰두했지

난 어느 곳에도 없는 나의 자리를 찾으려 
헤매었지만 갈 곳이 없고
우리들은 팔려가는 서로를 바라보며 
서글픈 작별의 인사들을 나누네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행복해야 해 
넌 행복해야 해 행복해야 해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잊지 않을게
잊지 않을게 널 잊지 않을게


낯설은 풍경들이 지나치는 
오후의 버스에서 깨어 
방황하는 아이 같은 우리
어디쯤 가야만 하는지 벌써 지나친 건 아닌지 
모두 말하지만 알 수가 없네

난 어느 곳에도 없는 나의 자리를 찾으려 
헤매었지만 갈 곳이 없고
우리들은 팔려가는 서로를 바라보며 
서글픈 작별의 인사들을 나누네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행복해야 해 
넌 행복해야 해 행복해야 해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잊지 않을게
잊지 않을게 널 잊지 않을게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을 믿지 않을게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에
이 미친 세상을 믿지 않을게










2월 졸업식 시즌을 맞으면 

이노래가 떠오른다. 


18.01.29 JTBC 뉴스룸 엔딩곡으로

쓰인 음악이기도 하다:)



고등학교 졸업은 시원섭섭해도

스무살의 자유를 누리고 싶어

나는 마냥 좋았던 것 같다.

하고픈 것도 많았고. 

물론 대학입시나 진로에 따라 희비는 갈렸었다..ㅎㅎ


대학교 졸업식은

졸업유예 겸 한학기를 더 다녀서  

회사를 붙고 나서, 다음해에 갔었다.



세월이 흘렀기에 

세세한 건 기억나지 않는다. 


그런데.

회사를 붙은 친구들도. 미래를 준비하는 친구들도 

더이상 축하만 하는 분위기는 아니었다. 

정말 사회로 나가는구나 하는 실감이 들었나 보다. 

브로콜리너마저의 <졸업>을 들으면 

그 날의 졸업식이 떠오른다.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행복해야 해"

이 구절처럼.

뿔뿔이 흩어져도 

각자 행복하길 진심으로 바랬었다. 


정글같은 세상으로 나가는

졸업식을 하는 누군가에게

일말의 위로가 되었으면 하는 노래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2.03 16:00






새벽이 오는 소리 눈을 비비고 일어나
곁에 잠든 너의 얼굴 보면서
힘을 내야지 절대 쓰러질 순 없어
그런 마음으로 하룰 시작하는데


꿈도 꾸었었지 뜨거웠던 가슴으로
하지만 시간이 나를 버린 걸까
두근거리는 나의 심장은
아직도 이렇게 뛰는데


절대로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지금 이 순간 끝이 아니라 
나의 길을 가고 있다고 
외치면 돼



지쳐버린 어깨 거울 속에 비친 내가
어쩌면 이렇게 초라해 보일까
똑같은 시간 똑같은 공간에
왜 이렇게 변해버린 걸까

끝은 있는 걸까 시작뿐인 내 인생에
걱정이 앞서는 건 또 왜일까
강해지자고 뒤돌아보지 말자고
앞만 보고 달려가자고..


절대로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지금 이 순간 끝이 아니라 
나의 길을 가고 있다고 외치면 돼~~

오~ 지금 이 순간 끝이 아니라
나의 길을 가고있다고 외치면 돼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약해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뒤쳐지면 안된다는 말 대신
나의 길을 간다고








록사운드와 

희망적인 가사가 특징인 <나를 외치다>.



가슴이 뻥 뚫리는 

마야의 보컬을 들으면 참 시원하다.


이 곡은

복면가왕에서 한동근이 불렀었고,

에이핑크 정은지도 멋지게 소화해냈다. 





"약해지면 안 된다는 말대신~"

후렴구에서 감정이 밀려든다. 


고된 하루를 마치고,

나 자신에게 수고했다고 

힘을 주는 노래이다.^^


묵묵히 자기만의 길을 걷는, 

보통 사람들에게 하는 말 같아서

참 좋아하는 곡이다. 
















Posted by luvhol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