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맘대로 읽기2018.09.09 21:35

무라카미 하루키


수리부엉이는 황혼에 날아오른다

무라카미 하루키, 가와카미 미에코 저  

문학동네 | 2018.08.01



<책 소개>

이보다 솔직할 수는 없다!

작품만큼 미스터리한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거의 모든 것.

무라카미 하루키와 

그의 오랜 팬이자 소설가인 가와카미 에미코의

심도 있는 인터뷰의 내용을 담은 책이다. 



<홀릭의 책 리뷰>

"수리부엉이는 황혼에 날아오른다" 

독일의 철학자 헤겔이 「법철학」의 서문에서 한 말이다. 

철학, 진리에 대한 인식은 

일이 다 끝날 무렵에야 알게 된다는 뜻이다. 

이 책의 제목으로 택한 이유는 

하루키 소설과 닮아서일 것이다.

그의 소설은 실제 일본에서 

당장에 좋은 평가를 받지는 못했다.

시간이 어느정도 흐른 후에 

전세계적으로 매니아층이 생겨났다. 


내가 처음 접한 하루키의 소설은 

중학생 무렵 <해변의 카프카>였는데,

사춘기와 맞물려 파격적인 그의 소설을 즐겨읽었다.

매력적인 이야기를 들려주는,

하루키는 소설 속에서 

비유를 참 맛깔나게 쓰는 작가다. 

그 비결이 궁금했는데, 이 책에 비결이 나온다.


캐비닛

하루키는 소설을 쓸 때 영감을 받는 일을 

'캐비닛'으로 비유했다. 

머리속에 수많은 캐비닛이 저장되어 있고 

소설가라면 자동적으로 튀어나오도록 

해야 한다고 말한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이 책에서는 답변을 했지만, 

인터뷰집 <언더그라운드>를 집필할 때는 

질문자 역할이었다.

그때 일반인들을 인터뷰한 내용을 글로 옮길 때, 

'담갔다 건지기'라고 표현하였다. 

같은 내용을 들어도 

표현하는 방식은 제각기 다르다는 것을 

멋진 비유로 정리하였다.



2장부터는 하루키의 신작소설

<기사단장 죽이기>(2017)가 주요 소재이다.

기사단장죽이기

<기사단장 죽이기>는 

작년 여름 에어컨 틀고 이불 덮고, 

흥미진진하게 봤던 책이었다.

2권 분량에 천 페이지가 넘는 책이었는데도 

책장은 술술 넘어갔다. 

'기사단장 죽이기'에서는

그림에서 기사단장이 걸어나오고 

현실의 시공간을 가뿐하게 뛰어넘는다. 

탁월한 이야기꾼 하루키는 

모든 것을 말이 되도록 풀어놓는다.


하루키는 장편을 쓸때 한 덩어리(단락)를 써놓고 

6개월에서 2년 정도 

머릿속에서 숙성을 시킨다고 했다.

기다리는 작업이 

글쓰는 작업보다 더 길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그리고 나서 고치고 또 고치고,

반복작업을 해나가는 일이 소설 쓰기라 말한다. 


<수리부엉이는 황혼에 날아오른다>

글로 만나는 작가와의 북토크였다 :)

소설을 바라보는 하루키식 마인드를 

흠뻑 느낄 수 있는 책이어서 무척 좋았다.


<책갈피>


1.

작가가 살아 있으면 

문체도 그에 맞춰 살아 숨쉬죠.

그러니 매일 변화를 수행할 테고요.

세포가 교체되는 것처럼.

그 변화를 끊임없이 업데이트하는 게 중요해요.




2.

사실 최근에는 딱히 

스스로를 알고 싶다는 마음도 

없어진 것 같아요.

이제 와서 알아봤자 별수없잖아 싶은 거죠.




3.

역시 소설이 가장 좋으니까요.

대화가 있고, 정교한 묘사가 있고,

그 둘이 유기적으로 관계되어 

하나의 세계가 만들어지는 것...

그 과정이 좋습니다.

쓰기는 힘들지만 

역시 제가 최종적으로 향하는 곳은 

그게 아닐까 해요.













Posted by luvholic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