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맘대로 읽기2018.08.26 22:20

김경희


남들처럼 사는 것과 

나답게 사는 것 

그 사이 어디쯤.


찌질한 인간 김경희

김경희 저 | 빌리버튼 | 2017.12.15



퇴사 후 "직업이 뭐예요?"라는 질문은 

날 당황하게 만든다.


"아..저는 퇴사를 하고..

독립출판물을 만들었어요."

"아..저는 지금 온라인으로 마켓을 운영하고 있어요."

"아..저는 지금 글을 쓰고 있어요."


명사 하나로는 설명할 수 없는 나의 직업.

지난날 "회사원요."라고 

짧게 말을 내뱉었던 시간이 스친다.



작가는 <회사가 싫어서>라는 책을 

필명으로 냈던 경험이 있고, 

이 책은 2번째 책이라고 한다.


<찌질한 인간 김경희>

확실한 직업인 회사원을 때려치고서 

불확실한 세상으로 걸어나간 기록이다. 


'회사원'이라는 한 단어로 

내 직업을 정의할 순 있지만 

지금 나의 관심사를 설명해주진 못한다.

저자 김경희가 하는 일들은 

독립출판물, 

마켓에서 파는 물건, 일하는 서점 등 

현재를 설명해 준다. 




물음표



나 지금 잘 살고 있는 건가? 

라는 질문을 이따금 한다.

보통 잘 살고 있지 않을 때 한다.

잘 살고 있을 때는 아무 생각이 없는데,

왜 하필 잘 못 살고 있을 때만 

이런 질문이 떠오르는 걸까?



이 대목에서 공감 백퍼센트였다. 

잘 살고 있을 때는 생각할 겨를이 없다.

충실하게 살고 있지 않을 때,

주어진 시간이 많을 때에 특히 생각이 많아진다.

아니, 생각만 많다.ㅋㅋ 


책 속 김경희가 3일에 한 번쯤 

남들과 자신을 비교하며 좌절하는 것은 

나의 모습과 겹쳐졌다. 

남의 카카오톡 프로필, 총천연색 여행사진을 보면  

부러워지는데 여행이 다가오면 귀찮음이 앞선다.

부러움, 질투를 인정하고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을까?







4주간의 수업이 끝났다. 

49초 남짓 되는 16마디를 

겨우 만들어내고서야 

음악에 흥미를 완전히 잃었다.

나는 깨달았다. 

나를 좌절케 했던 타인의 재능에는 

숨겨진 시간이 있었다는걸.



'아버지 날 보고 있다면 정답을 알려줘.' 



저자는 작곡 수업을 들어보고

'이 길이 아니구나' 하고

좌절하는 에피소드가 나온다.

송민호의 '겁' 가사를 인용하는 센스가 

보통이 아니었다.ㅎㅎ 

좌절과 자학을 했다 치면 

웃음으로 승화시킨다. 

이런 긍정적인 태도를 배우고 싶다.


삶의 내공이 느껴지는 글들,

민낯을 공개하는 일기 읽기가 퍽 즐거웠다. 



빠른 걸음으로 이동시간을 줄이고 

뛰다시피 다녔지만,

전설이 되는 일은 없었다.

이제는 천천히 걷는다.

김태희는 역시 김태희고,

김경희는 어쩔 수 없는 김경희다. 



* 하트(♥)와 댓글을 먹고 살아요. 고맙습니다! *











Posted by luvhol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