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갖 리뷰2018.02.02 17:00





안녕하세요.

♥홀릭입니다.^-^


2018년에는,

한 달에 한번 공연 관람하기를 

버킷리스트로 정했습니다.


2월의 시작으로 

체험전시를 보고 왔어요 :)



이색체험 <어둠 속의 대화>를 

소개합니다~









○ 전시명: 어둠속의대화

○ 기간: 오픈런 

○ 관람시간: 100분

○ 관람연령: 8세 이상 ~ 70세 이하 

○ 관람인원: 1회차당 1~8명 




<어둠속의대화>는 

소수로 진행되기 때문에

필히 예약을 하셔야 합니다. 



홈페이지 주소↓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요금 안내>

○일반요금: 성인 30,000원 

○청소년: 20,000원

(청소년: 8세 이상, 19세 이하, 신분증 지참 필수)





저의 일행은 4인 예매로 

1인당 3,000원을 할인받아 

27,000원에 예약하였습니다.







<어둠 속의 대화> 전시 장소는

북촌입니다. 



안국역에서 도보 10분 정도,

종각역에서 마을버스로 10분 가량 

걸립니다. 








걷다보면,

전시를 알리는 벽과 

팻말을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내부로 한번 

들어가 볼까요?











앉아서 

대기할 수 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간단한 기념품을 판매하고 있는 코너입니다.^^ 




의자에 대기하고 있다가, 

체험 예약시간이 다가오면 

안내를 해주십니다. 



안내에 따라 

옷과 소지품을 모두 보관함에 넣습니다.

※ 이때 핸드폰도 반납합니다.!!


전시 내용은 스포가 될 수 있어서

생략하겠습니다.


모른채로 경험하는게 

오감을 깨우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지요~^^






[홀릭의 생생 체험후기]



시야가 보이지 않는 체험이기에 

처음에는 두려웠습니다.

어둠 속에 무엇이 있는지 모른다는 것이

공포스럽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점차 적응하고 

눈을 감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어요.

어둠에 익숙해지고 자연스럽게요.



깜깜한 어둠속에서

대화를 나누며 

함께한 사람들과 

더욱 친밀해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체험을 하며, 

앞사람이 

"의지가 되는 소중한 존재"라고 

실감했습니다. 




<어둠속의 대화>에서 

안내해주시는 분을 "로드마스터"님으로 

부르는데요,

100분간의 여정에 길잡이가 되어 주시는 

고마운 분이었습니다.


특히 좋았던 점은 이 로드마스터님과의 

대화 시간이었습니다 :) 




중간 중간 휴식도 하게 해주고,

체력적으로 힘든 체험이 아니어서 

고령자 분들도 큰 무리는 아닐 것 같아요.^^

단..정신적으로 많은 에너지를 쓰며

집중하게 되는 면이 있습니다. 





가족, 연인, 친구와 

색다른 체험으로 가까워지고 싶다면,

북촌 <어둠속의대화>를 추천합니다. 





긴 글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제 돈 주고 방문한 솔직한 후기입니다 *


* 하트(♥)와 댓글은 큰 힘이 됩니다^^ *
















Posted by luvholic
온갖 리뷰2018.01.31 17:30



제목: 4월 이야기 (April Story)


감독: 이와이 슌지


장르: 일본 멜로/로맨스


개봉: 2000.04.08 개봉


러닝타임: 67분




[영화 "4월이야기" 줄거리]


난 그걸 사랑의 기적이라고 부르고 싶다...


도쿄 근교에 위치한 대학에 

진학을 결심한 우즈키(마츠 다카코)는 

홋카이도에 있는 가족과 

작별인사를 마친 뒤 

도쿄로 향하는 기차에 오른다. 


시내에서 조금 벗어난

 "무사시노"라는 한적한 동네에 살며

그녀는 대학생활을 시작하게 된다. 


생소한 대학생활에 적응해나가는 우즈키(마츠 다카코)는 

동네에 있는 서점에 자주 들리게 되는데.. 

마침내 

동네 서점에서 일하고 있는 청년이 

그녀가 이곳으로 이사 오게 된 

결정적인 이유라는 것이 점차 밝혀진다.

 

과연 우즈키(마츠 다카코)는 용기를 내어 

그에게 인사를 할 수 있는 날이 올 수 있을까?


출처: 네이버 영화



지금은 대배우가 된,

마츠 다카코의 풋풋한 모습도 엿볼 수 있는 영화다^^






[홀릭의 영화리뷰]


 

영화 <4월 이야기>는 

첫사랑의 풋풋함을 그린 영화다. 



<4월 이야기>는 

무척 잔잔하다.


스무살 소녀의 대학 생활 스토리를

1인칭 시점으로

잔잔하게 따라간다. 


그저 흘러흘러 가는 영화는 

참 오랜만이라, 낯설었다.



가장 좋았던 장면은 

엔딩 신이다. 

4월의 비가 이렇게 

달콤할 수 있을까??



풋풋했던, 모든 것이 처음이고 서툴었던

새내기 시절이 떠오르는 영화였다.


<4월이야기> 스틸 컷.




쉬는 날이나 

퇴근 후 저녁시간에 

스마트폰으로 영화 한 편씩 보며 

귤과 과자를 까먹는 일이 

기다려진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1.30 15:10









何處に 行けばいい貴方と離れて 
도코니 유케바이이 아나타토하나레테
어디로 가면 좋을까 당신과 헤어지고

今は 過ぎ去った 時流に問い卦けて 
이마와 수기사앗타 토키니 토이카케테
지금은 지나가버린 시간에 묻기 시작해

長すぎた夜に旅立ちを夢見た 
나가스기타요루니 타비타치오유메미타
기나긴 밤에 여행을 꿈꿨어

異國の空見つめて孤獨を抱きしめた 
이코쿠노소라미쯔메테 고도꾸오다키시메타
이국의 하늘 바라보며 고독을 가슴에 품었어

流れゐ 淚を 時代の風に重ねて 
나가레르 나미다오 토키노카제니 카사네테
흘러내리는 눈물을 세월의 바람에 실어서

終わらない 貴女の吐息を感じて 
오와라나이 아나따노 토이키오 카응지테
끊임없는 그대의 숨결을 느끼며

Dry your tears with love
Dry your tears with love

 

Loneliness your silent whisper 
외로움과 그대의 고요한 속삭임

Fills a river of tears through the night 
이밤을 흐르는 눈물의 강을 채워요

Memory you never let me cry 
날 울리지 말아요 그대

And you, You never said goodbye 
그대여 안녕이라고 말하지말아요

Sometimes our tears blinded the love 
때때로 우리의 눈물은 사랑을 뒤덮고

We lost our dreams along the way 
우린 그동안 우리의 꿈을 잃어버려

But I never thought you'd trade your soul to the fates 
그러나 결코 당신의 영혼을 운에 맡겼다고 생각하지 않았어요 

Never thought you'd leave me alone
당신이 날 홀로 남기리라고 결코 생각하지 않았어요



Time through the rain has set me free 
비에 흐르는 시간은 나를 자유롭게 해 

Sands of time will keep your memory 
그대의 기억은 시간의 모래속에 남을거예요 

Love everlasting fades away 
지속되는 사랑은 사라져요

Alive within your breathless heart 
그대의 굳어버린 가슴속에 살아있어요 

Dry your tears with love
Dry your tears with love



流れゐ淚を時代の風に重ねて 
나가레르나미다오 토키노 카제니 카사네테
흘러내리는 눈물을 세월의 바람에 실어서

終わらない 悲しみを靑い薔薇に變えて
오와라나이 카나시미오 아오이바라니카에테
끊임없는 슬픔을 파아란 장미로 바꾸어

Dry your tears with love
Dry your tears with love

 

流れゐ淚を 時代の風に重ねて 
나가레르 나미다오 토키노 카제니 카사네테
흘러내리는 눈물을 세월의 바람에 실어서

終わらない 貴方の吐息を感じて… 
오와라나이 아나타노 토이키오 카응지테…
끊임없는 그대의 숨결을 느끼며…

Dry your tears with love
Dry your tears with love

Dry your tears with love
Dry your tears with love

 

If you could have told me everything
You would have found what love is
If you could have told me what was on your mind
I would have shown you the way
Someday I'm gonna be older than you
I've never thought beyond that time
I've never thought the pictures of that life
For now I will try to live for you and for me
I will try to live with love, with dreams, and forever with 
tears...










일본의 전설적인 록그룹 X-japan의 

가장 유명한 노래이다.


이 노래에는 슬픈 일화가 있다.


<Tears>는 X-japan의 리더 요시키가 작곡한 노래인데,  

요시키 10살 무렵..빚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버지를 생각하며 만들었다고 한다.. 


1993년 발매된 노래라고 믿기지 않을만큼 

세련된 멜로디와 연주가 인상적이다. 



<Tears>는

우리나라에서 유명한 

엠씨더맥스의 <잠시만 안녕>의 원곡이기도 하다. 


잔잔하다가 고음으로 파워풀하게 올라가는데, 

감동이 진한 노래여서 추천한다. 


<Tears>는 무려 10분이 넘는 노래인데 

완곡을 들어야 감동이 더 크게 닿는다.


음원사이트에 막혀있는 점이 매우 안타깝다. 



마침 눈이 펑펑 내리고 있는데 

비나 눈 오는 날

잘 어울리는 노래라고 생각한다 :)








Posted by luvhol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