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노래2018.04.12 00:02



집엔 잘 갔을런지 그대가 걱정이죠

오늘밤 얼마나 힘든 잠을 청할까

헤어지자는 말도 잘지내라는 말도

꺼내기까지 참 많이 아팠을 텐데


몰라요 난 이순간도 

끝이란게 믿을 수 없어

내일이면 웃으며 

볼 수 있을 것 같죠


Tonight 

이 밤이 지나고 나면 

모든게 달라지겠죠

모르는 사이로 우린 돌아가는거죠

Tonight 

내일도 변하지 않을 

사랑은 그대로지만

잡을 수 없겠죠 그게 이별이니까


마지막 그대 얼굴 

조금 더 못 봐둔게

후회스러워 난 자꾸 눈물이 나요

그래요 나 혼자서는 

계속 갈 수 없는 거겠죠

내가 힘들어 하면 그댄 더 아프겠죠


Tonight 

그 오랜 추억 모두를 

오늘밤 다 잊는 거죠

처음부터 우린 만난 적이 없는 걸로

Tonight 

이렇게 보내고 나면 

다시는 없을 내 사랑

내 맘이 닿으면 다시 볼 수 있겠죠


왜 나는 이렇게 그대가 간절한가요

이제 그대는 다른 사람인데..


Tonight 

이렇게 보내고 나면 

다시는 없을 내 사랑

내맘이 닿으면 다시 볼 수 있겠죠


*


가수 쥬얼리(Jewelry)는 

2000년대에 왕성한 활동을 했고,

멤버 교체를 통해 1~4기로 활동했다.


슈가맨2에는 쥬얼리 3기 멤버들이 

(박정아, 서인영, 김은정, 하주연)

출연을 했다.

<one more time>이 

대중적으로 가장 히트를 했으니,

그럴만 했다. ㅎㅎ 


하지만 내 기억속에는

2기 쥬얼리 멤버들의 존재감이 컸다. 

쥬얼리 2기 멤버는 

박정아, 이지현, 서인영, 조민아 4명이다. 

<니가 참 좋아> 노래를 참 좋아했다..!

노래방 가면 다같이 "니가참좋아~ 짝짝짝!" 

신나게 부를 수 있는 여름 노래로 기억한다. 



☆ 오늘의 노래 <tonight>은 

쥬얼리 2기, 

2집 앨범 [Again'02] 수록곡이다. 

2집 후속곡으로 방송활동도 했었다.

<tonight>은 내가 꼽는 쥬얼리의 최애곡이다. 

최고최고^^ 

이별 후의 장면이 그려지는 듯한 

가사가 절절하게 느껴진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3.13 15:05










너를 너무 많이 사랑하니까
니가 있어 이 세상에 난 행복하니까
약속해줘 우리 조금은 부족해도
서로의 잘못을 감싸주기로 해

이제부터는 혼자가 아닌거야 내가 있잖아
힘들었던 것 모두 잊고 나의 어깨에 기대
그동안 스쳐갔던 사람들은 
모두 오늘을 위한 과정이었다고
묻어주기로 해 아무일 없던걸로 해

그려왔던 나의 사랑이 그게 바로 너였던 거야
왜 이제서야 알게 되었는지 빨리 만나지 못했는지
우연인 듯 지나가던 하루가 이젠 너무 행복해졌어
너와 있으면 누구도 부럽지 않으니까

너를 너무 많이 사랑하니까
니가 있어 온 세상이 아름다우니까
약속해줘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한 두번 실수는 이해하기로 해

이루지 못했었던 지나간 사랑 때문에 이제
슬퍼할 필요없어요 내가 있으니까 생각하지 않아도 돼
헤어지기 싫어서 조금씩 더 천천히 걷고 있어
그 어떤 일보다 이시간이 나에겐 제일 소중하니까 이만큼

너를 너무 많이 사랑하니까
너 때문에 이 세상을 난 살아가니까
약속해줘 어떤 시련이 온다해도
우리의 사랑을 지켜가기로해

이렇게 너를 너무 많이 사랑하니까
힘들어도 이 세상이 아름다우니까
약속해줘 내가 없이 넌 어디에 있어도
널 위한 내 마음 기억하기로해
이렇게 영원히 함께 가기로 해








투샤이의 <love letter>가 

슈가맨2에 드디어 나왔다. 

<love letter>는 2003년 히트한 R&B 발라드곡이다. 

뮤직비디오에는 앳된 모습의 성유리가 출연했었다.


이 노래는 

싸이월드 시절 

bgm으로 자주 들을 수 있었던 노래여서 

익숙하게 들렸다.


노래방에서도 종종 들어 왔던 노래인데,

난이도가 꽤 있는 편ㅎㅎ

투샤이의 가창력이 매우 좋기 때문에...^^ 

슈가맨2에서 

투샤이의 라이브를 듣고 귀호강했다.

애드립으로 치고 올라가는 고음에

소름이 쫙~ 돋았다ㅎㅎ 


<love letter>의 가사도 

애절함이 묻어난다. 

2005년에는 이해할 수 없던 가사였지만

지금은 팍팍 와닿는다. 












Posted by luvhol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