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노래2018.05.14 23:15


You have so many 

relationships in this life

살면서 수많은 관계를 맺게 되죠


Only one or two will last

You go through 

all the pain and strife

그중 한두 관계만 지속될 뿐,

고통과 갈등를 겪게 되죠


Then you're turnin' your back 

and they're gone so fast, Oh yeah

And they're gone so fast, yeah.

그리고 당신은 뒤돌아가죠 

그들은 아주 빠르게 사라져버리죠 x2 


Oh, so hold on to 

the ones that really care

그러니 진정으로 당신을 아끼는 

사람들을 챙기세요 


In the end they'll be the only ones there

When you get old 

and start losing your hair

마침내 나이가 들고 

머리카락이 빠지기 시작할 때 

당신 곁에 있어줄 사람들이니까요 


Can you tell me who will still care?

Can you tell me who will still care? 

당신을 생각해주는 사람이 

누구라고 말할 수 있나요? x2 


Chorus:

MMMBop...bidi dapa doo wop

Doo bi dapa doo bop

Bidi dapa doo, yeah, yeah

MMMBop...bidi dapa doo wop

Doo bi dapa doo bop

Bidi dapa doo, yeah, yeah

Said oh yeah, 

in an MMMBop they're gone. 

Yeah, yeah, yeah, yeah


Plant a seed, plant a flower,

plant a rose

씨를 뿌리고 꽃을 심고

장미를 심어 봐요  


You can plant any one of those

Keep planting to find out 

which one grows.

그중 무엇이라도 심을 수 있어요

어떤 것이 자라날지 

계속해서 심고 알아봐요 


It's a secret no one knows.

It's a secret no one knows.

그건 아무도 몰라요 

아무도 알 수 없죠 


(Chorus...)

In an MMMBop they're gone

In an MMMBop they're not there

In an MMMBop they're gone

In an MMMBop they're not there

순식간에 사라지고 

순식간에 그곳에서 없어져요 x2 


Until you lose your hair

ohh, but you don't care, oh yeah

나이가 들어 머리카락이 빠질때까지,

하지만 신경쓸 것 없어요 


(Chorus...)

Can you tell me?

Ohh, no you can't 'cause you don't know.

Can you tell me?

Oh yeah, you say you can but you don't know.

알겠나요? 

당신은 모르니 말하지 못할 거에요 


Can you tell me? 

(Which flower's gonna grow)

Ohh, no you can't 'cause you don't know.

어떤 꽃이 자랄지 알겠나요? 

당신은 모르니 말하지 못할 거에요 


Can you tell me? 

(Is it gonna be a daisy or a rose?)

You say you can but you don't know.

데이지인지 장미일지 알겠나요? 

알 수 있다고 하지만 당신은 몰라요 


Can you tell me? 

(Which flower's gonna grow)

Ohh, no you can't 'cause you don't know.

어떤 꽃이 자랄지 알겠나요? 

당신은 모르니 말하지 못할 거에요 


MMMBop Doo wop Doo bop Doo yeah, yeah

MMMBop woah, yeah, yeah 

Doo wop Doo bop Doo woah, yeah


*




출처: JTBC <효리네민박2> 공식포스터 



정들었던 <효리네민박2>

마지막회를 마쳤다.

늘 챙겨보던 프로그램이라 

보내주는 노래(?!)를 올리고 싶었다.

효리네민박2 마지막회에 나온 

배경음악 중에서 한 곡을 골랐다. 


오늘의 팝송 <Mmmbop>은 

10대들의 앳된 목소리가 담긴 곡이다. 


팝과 록을 넘나들었던 미국 밴드 Hanson은 

1997년 싱글 <MMMBop>으로 

빌보드 싱글차트 1위를 기록했고

전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던 밴드였다. 

또한 한국인이 사랑하는 팝송으로

귀에 익숙한 곡이다.^^


특유의 경쾌한 리듬이 빛나는 곡 ♬

후렴구의 박자 엇갈려 타는 부분이 제일 좋다.


<Mmmbop>의 가사를 보면

"나를 진정으로 챙기는 사람을 놓치지 말라"는 

꽤 진지한 내용을 담고 있다.













Posted by luvholic
오늘의 노래2018.03.27 15:00

5집 Vapen & Ammunition / <socker>가 수록된 앨범 





Spelar det langre nagon roll

Jag orkar inte slass

Det ar bortom min kontroll


Du lamnade mig ensam

Och sjalvklart blev jag radd

Min sista gnista hopp

Var att synas att bli sedd


Och jag glommer bort att andas

For sex musik och vald

Var det vackraste som hant mig

Sen sjalen min blev sald


Att synas utan att verka

Ser enkelt ut pa hall

Men jag lever pa impuls nu

Via fjarr kontroll

Men jag sa alltid nej Men


ingen ingen ingen ingen hor

ingen ingen ingen ingen hor

ingen ingen ingen ingen hor

ingen ingen ingen ingen hor


Och gast ikvall ar Jesus

Han har kickat heroin

Han lappjar pa sitt glas

Och Ramlosa blir vin


Han berattar om sina vapen

Sin tid i San Tropez

Om att ge sig sjalv en chans

Om sin nya Z3


I en varld av idioter

Star han forst i kon

Han berattar framfor kameran

Om hur han bytte kon


Eller nagot helt annat

Som ocksa ar privat

Om alla dom han alskat

Och dom han bara sog av

Men han sa alltid nej Men


ingen ingen ingen ingen hor

ingen ingen ingen ingen hor

ingen ingen ingen ingen hor

ingen ingen ingen ingen hor



*


요즘 효리네민박2를 챙겨보고 있다.

2명의 알바생 

- 소녀시대 윤아와 박보검의 케미가 좋다.


만능으로 척척 일을 잘하는 윤아가,

8회에서 청소기를 돌릴 때 나온 노래가 

바로 Kent의 <Socker>다. 

여러 CF나 드라마에 많이 쓰인 노래긴 하지만 

어찌나 반갑던지..^^




<Isola 앨범> 표지. <747>이 수록되어 있다.


스웨덴의 락 밴드 Kent는 

1990년부터 밴드 활동을 시작하고 

아쉽게도, 2016년에 해체를 하여 

26년 음악 인생의 방점을 찍었다. 


Kent의 음악은 

우울한 감성이 깔려 있는 편이다. 

기타, 키보드 선율에 섬세한 아름다움이 담겨 있다. 


<Socker>는 설탕이라는 뜻인데,

제목처럼 

설탕이 녹아든 진한 커피 같은 노래다.

가사는 모르고 듣는 편이 더욱 아름답다..


비행기를 타고 활주로를 달릴 때 

들었던 노래이기에 

<Socker>를 들으면 

끝없이 펼쳐진 활주로연상이 된다.



+ 내가 꼽는 Kent의 명곡

<747> 

: 7분 47초짜리 노래. 새벽 7시 47분에도 어울리는 곡

<Duett> 

: 우울함의 극치를 달리고 싶을 때 들으면 좋은 곡 











Posted by luvholic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