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을읽는변호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3.12 <운을 읽는 변호사>를 읽고 / 운을 좋게하는 방법은 뭘까? (60)
내맘대로 읽기2018.03.12 15:00





운을 읽는 변호사

니시나카 쓰토무 저 / 최서희 역  / 2017.10.23.





운이라는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만 명에 가까운 사람들을 접하고 분석한다면 

통계적으로 운을 읽을 수 있다고 본다. 


이책의 글쓴이 니시나카 쓰토무는 

변호사 일을 50년간 해오며 만난 사람들을 보고 

느낀 것을 정리하였다.



<운을 읽는 변호사>는 

짤막한 사례들과 교훈들을 말해주는 책이다. 

운이 좋아지는 실제 방법론은 아니고,

말하자면 

운 좋은 사람들의 삶의 태도를 알려주는 책에 가깝다 :) 



흥미로웠던 점은, 

글쓴이가 변호사임에도 불구하고 

다툼과 재판은 되도록 피하라

 일관적으로 말하고 있는 점이다. 


우리나라 속담에도

"남의 눈에 눈물 나게 하면 내 눈에 피눈물 난다"

는 말이 있듯이 

남에게 피해를 입히면 

자신에게 더 큰 손해로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을 

주의하라고 한다.


이책에서 특히 인상깊었던 이야기를 소개한다.


운 좋게 성공한 일본의 한 창업주 이야기였다. 

그는 일부러 유통기한이 다 된 제품을 

골라 사는 습관이 있다고 한다.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이 많아져 

폐기가 늘면 슈퍼는 손해를 보고,

슈퍼가 망할 수 있으며 

그것이 사회적 손해를 가져와  

소비자의 비용 부담도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이런 사고방식도 있구나" 하고

 새로운 각도로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다. 


<책갈피>


1. 

신기하게도 재판에서 이긴 후에 

불행지는 사람이 드물지 않습니다.

승소한 후에 회사가 도산하거나, 

부도 어음을 받거나,

경영자가 교통사고를 당하는 등의 예를 

수없이 보아 왔습니다.

분명 원한을 샀기 때문에 

운이 달아난 것이겠지요.

다툼은 원한을 남기고, 운을 달아나게 합니다.

부디 이 사실을 잊지 마세요. 


2. 

효도하고 싶어도 이미 부모님이

이 세상에 안계시는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태양이나 자연의 은혜는 갚을 방법이 없습니다.

그럴 때는 은혜를 베풀어준 사람에게 

직접 갚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갚으면 됩니다.

누군가에게 받은 은혜를 다른 사람에게 갚으면,

그 사람도 내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은혜를 갚습니다.


출처: <운을 읽는 변호사>










Posted by luvhol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