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글귀2018.01.01 18:32




새해



내가 울면 해도 울고
내가 웃으면 해도 웃듯이

새 마음이라야 
새해를 맞이할 수 있다

저 요동치는 바다의 파도도
한 방울의 물에서 시작되듯

나의 요동치는 새날 맞이가
한해의 역사를 가르리라

속 좁았던 지난해를 뒤로하고
날마다 새해로 출렁이게 하자

뜨는 해에 설레이고
지는 해에 감격하듯

날마다 설레임과 감격으로
새해를 띄워보자




- 소 천 -





(2018. 1. 1 사랑밭 새벽편지)








한 해 내내

날마다 새해처럼

새 마음으로 

하루 하루 

소망을 이루길..

기원하겠습니다.













*  방문한 모든 분들께
작은 행운이 따르길 바랍니다 *






Posted by luvholic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