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글귀2018.08.06 23:10




[괴테의 문학세계]


요한 볼프강 폰 괴테

(Johann Wolfgang von Goethe, 

1749 - 1832)

: 독일의 대문호로, 작가이자 극작가, 

 시인, 과학자, 철학자 등 

 다방면의 천재라고 불린 인물이다. 

괴테는 25세에 쓴 체험적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으로 

전 유럽에 유명세를 떨쳤다. 

주인공의 이름을 딴 

베르테르 효과*라는 용어도 생겼다.


*베르테르 효과: 

유명인 또는 평소 존경하거나 

선망하던 인물이 자살할 경우, 

그 인물과 자신을 동일시해서 

자살을 시도하는 현상 


괴테는 1829년 

『빌헬름 마이스터의 편력시대』를 완성했으며, 

죽기 1년 전 대작 『파우스트』를 완성했다.

1832년 바이마르 자택에서 숨을 거두기까지 

왕성한 문학 활동을 펼쳤다.


독일문학의 정수를 보여주는 

괴테의 명언을 소개한다.





[괴테의 명언]


1. 

예의는 자기 자신을 비추는 거울이다.




2.

사람은 오로지 자신이 이해하는 것만 듣는다.




3. 

자신을 믿는 순간, 

어떻게 살아갈지를 알게 된다.





4.

자연과 가까워질수록 병은 멀어지고, 

자연과 멀어질수록 병은 가까워진다.




5.

고쳐주면 많은 것이 이뤄진다. 

그러나 북돋우면 그 이상이다.
















Posted by luvholic